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05 12:41:18
기사수정


▲ H2 MEET 2022에 참여한 뉴사우스웨일즈 부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주는 H2 MEET 2022에 참여해 올해의 주빈국인 호주의 대표 주정부로 호주의 다른 4개 주정부와 공동으로 호주관을 운영하는등 글로벌 에너지 잠재력을 선보였다.


호주 뉴사우즈웨일즈(NSW)주가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된 H2 MEET 2022에 참여했다고 2일 밝혔다..


9월 1일 호주 컨트리 데이에서는 호주 연방정부와 각 주의 대표 연사들이 호주 수소 및 신재생 인프라 프로젝트 산업계 탄소 저감 기술 및 동북아시아 지역 수소 수요를 비롯해, 호주 수소산업과 탄소중립 실행 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NSW주정부의 대표 연사로 참석한 마이클 뉴먼 시니어 커미셔너는 “뉴사우스웨일즈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최대 강자가 될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에 NSW주정부는 에너지 자원의 공급망을 상업화하기 위해 30억호주달러(약 2조 740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드니를 주도로 하는 NSW는 호주 GDP의 약 32%를 차지하는 경제 중심지로, NSW주정부는 탈탄소 촉진을 위한 초기 산업에도 2700억호주달러(약 246조원)를 투자할 방침이다.


마이클 뉴먼 시니어 커미셔너는 “2040년까지 북아시아의 수소 수요가 5300만 톤으로 예측하며 한국은 중국과 일본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큰 수소 시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 나간다면, 녹색수소산업의 경우 NSW 정부가 청정 기술에 대한 투자를 장려함으로써 우리 경제를 성장시키고, 무역이 활성화되며,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NSW 주정부는 2030년까지 역내 그린수소 가격을 1㎏당 2.8 호주 달러 미만을 목표로 ‘전기 인프라 로드맵’을 적용해 수소 생산 규모를 조정하고 기술 효율성을 개선해 저렴한 재생 에너지 가격을 책정, 빠른 상용화 가능 방안을 추진중이다.


더불어 700㎿ 용량의 수전해 장치를 통해 연 11만 톤의 그린 수소를 생산하고 산업 및 난방 부분에서 수소와 가스 사이의 상업적 격차를 줄일 계획이며, 수소 비용을 디젤연료보다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책정함에 따라 보다 광범위한 시장에서의 활용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01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