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29 12:40:10
기사수정


▲ 3D프린팅 Ti-6Al-4V 임플란트(인공 뼈)를 이용한 골종양 치료 진행과정


국내 연구진이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임플란트로 수술시 환자 관절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UNIST(총장 이용훈) 기계공학과 정임두 교수팀은 국립암센터 박종웅 교수 연구팀, 경상대학교 성효경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3D프린팅으로 제작한 금속 인공 뼈(임플란트)를 활용해 뼈암(골종양)절제 부위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뼈암은 주로 팔, 다리뼈에 생기며, 정형외과적 수술로 종양 부위를 제거하는 치료법을 쓴다. 암세포를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뼈를 충분하게 절제하고 복잡한 수술을 거쳐 표준화된 금속 임플란트를 심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은 암이 침범하지 않은 멀쩡한 관절도 암과 거리가 가까울 경우 함께 절제하고 표준화된 인공관절로 교체해야하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공동 연구팀은 환자의 다리 뼈 중 암이 침범된 부분만 최소 절제하고, 무릎 관절은 그대로 보존해 보행 기능을 최대한 회복하도록 돕는 3D프린팅 인공 뼈를 설계하고 만들었다. 이를 위해 의학적, 기계적, 재료 역학적 분석 등 다양한 분석을 실시했다.

 

인공 뼈 재료로는 생체 적합성이 뛰어난 티타늄 합금(Ti-6Al-4V)을 사용했으며, 금속 3D 프린팅 방식 중 하나인 전자빔 용융 기법(EBM, Electron Beam Melting)으로 맞춤형 인공 뼈를 만들었다.

 

개발된 3D프린팅 인공 뼈는 환자 맞춤형·일체형으로 제작돼 수술 시간과 회복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기존에는 표준화된 인공 뼈를 환자 근육과 결합하기 위해 특수한 천을 두르는 별도의 수술 과정이 필요했다.

 

또 연구팀은 환자 보행 시의 하중, 인공 뼈 구조, 재료 미세 구조 등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안정적으로 오래 쓸 수 있는 3D프린팅 인공 뼈 구조 등을 추가적으로 찾아냈다.

 

1저자인 국립암센터 근골격종양클리닉 박종웅 교수는 이번 연구로 가장 역학적으로 악조건에 노출되는 하지의 장골(long bone)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이 이루어져, 향후 어떤 부위의 임플란트라도 기계적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교신 저자로 연구를 총괄한 정임두 교수(3D 프린팅 융합기술센터)단순히 3D 프린팅 프로토타입을 제조하는 수준을 벗어나,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의료 산업 분야에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한 좋은 실증 연구라고 강조했다.

 

UNIST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장인 김남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UNIST가 보유한 3D 프린팅 제조 기술을 전문기관의 지식과 융합한 사례라며, “앞으로 전문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UNIST가 보유한 3D 프린팅 기술 역량을 제조 산업 선진화에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 수행은 보건복지부 소속 국립암센터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연구 결과는 스프링거 네이쳐(Springer Nature)에서 출판하는 의료 제조 분야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디자인 앤드 매뉴팩처링 (Bio-Design and Manufacturing)76일 자로 게재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58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2020727)-260
강원TP 신소재 260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프로토텍 2022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