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2-16 15:46:45
기사수정


▲ 해양환경공단, 소셜벤처 쉐코, SK이노베이션이 8일 서울 송파구 소재 해양환경공단 본사에서 해양환경보호를 위한 ESG경영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쉐코 권기성 대표, 해양환경공단 박창현 해양방제본부장,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


SK이노베이션이 오션 뉴딜을 선도하고 있는 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 해결 전문 소셜벤처인 쉐코(Sheco)와 함께 미래 세대를 위한 해양환경 지키기에 앞장선다.


SK이노베이션은 서울 송파구 소재 해양환경공단 본사에서 해양환경공단, 소셜벤처 쉐코와 해양환경보호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해양환경공단 박창현 해양방제본부장, 쉐코 권기성 대표,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해양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그리고 소셜벤처까지 함께 뜻을 모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3개 협의체는 협약 체결을 통해 △해양 환경 보호 및 개선을 위한 ESG 창출 사업 △미래 세대를 위한 기후변화 대응 캠페인 △해양오염 데이터 수집 및 AI 지능형 유회수기 공동 개발 등 분야에서 공동 협력한다.


나아가 협의체는 AI지능형 로봇인 ‘쉐코아크(SHECO ARK)’를 활용해 해양 오염물질을 수거하는 등의 공동 캠페인을 진행한다. 쉐코가 개발한 쉐코아크는 해양 표면의 기름과 같은 오염 물질을 회수 및 정화하는 장비로, 파워트레인 시스템으로 가동해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해양환경공단 박창현 해양방제본부장은 “해양환경을 원래 모습으로 복구하는 것이 인류의 행복을 지키는 일로, 공단이 최근 선포한 청정한 바다, 함께하는 해양환경 등의 ESG 경영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쉐코 권기성 대표는 “해양환경 오염은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초동 대처가 중요하다”며, “쉐코가 보유한 해양환경 오염방지에 대한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해양환경을 지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 김우경 PR담당은 “해양환경공단 등 3사는 해양을 비롯한 지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이번 협력을 추진하게 됐다”며, “SK이노베이션은 바다는 지구환경 뿐 아니라, 인류의 보편적인 삶의 질에 매우 중요한 만큼,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활동을 계속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71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프로토텍 2022
국가나노인프라10 260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