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0-14 17:34:55
  • 수정 2021-10-14 17:54:02
기사수정

▲ 전력 및 화합물 반도체 생산량과 변화 추이


전력 및 화합물 반도체
팹의 글로벌 생산량이 차량용 전자제품의 수요 증가로 인해 웨이퍼 생산량이 2023년에 처음으로 월 1천만장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SEMI는 13일 ‘전력 및 화합물 팹 보고서(Power & Compound Fab Report to 2024)’를 통해 2023년 200mm 웨이퍼 월 생산량이 1,024만장을 달성하고, 2024년에는 1,060만장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적으로는 2023년까지 중국이 33%로 가장 큰 생산량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본이 17%, 유럽과 중동이 16%, 대만이 11%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4년에는 2023년 대비 월간 생산량이 약 36만장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돼, 지역별 생산량 비율은 약간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SEMI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4년까지 63개 회사가 월 200만장의 웨이퍼를 추가로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피니온, 화홍반도체, 에스티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실란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가 월 웨이퍼 70만장의 생산량을 추가해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전력 및 화합물 팹의 생산량은 2019년 5%, 2020년 3% 성장한 후 2021년 7%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에는 6%, 2023년에는 5%의 성장세를 보인 후 2023년 처음으로 월간 1,000만 장의 웨이퍼를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2021년부터 2024년까지 47개의 생산 시설이 추가로 가동돼 업계의 전력 및 화합물 반도체 생산 시설은 755개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새로운 생산 시설 투자가 발표될 경우 현재의 전망치를 넘어설 수 있다.


이번 발표에서 인용한 SEMI의 ‘전력 및 화합물 팹 보고서’는 2013년부터 2024년까지 12년 동안 운영되는 957개의 전력 및 화합물 반도체 생산 시설을 추적 조사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폐쇄된 시설 및 폐쇄 예정인 시설과 새롭게 건설될 시설도 포함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64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M3파트너스
엡실론 뉴
코스와이어 세로
송암교역
린데PLC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