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7 13:34:58
  • 수정 2021-09-28 12:58:57
기사수정


▲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2021. 9. 27(월) 14:00 전북 익산시에 위치한 두산퓨얼셀 본사에서 관련 공공기관 및 기업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발전용 연료전지 수출 출하식에 참석했다.

국내에서 완제품으로 만들어진 발전용 수소연료전지가 최초로 수출돼,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활성화 시대에 수소연료전지 시장 선점에 나선다.


산업부는 박기영 산업부 제2차관이 전북 익산 산업단지 두산퓨얼셀 본사에서 ‘발전용 연료전지 수출 기념 출하식’에 참석했다고 27일 밝혔다.


1300만불 규모의 발전용 연료전지 수출은 최초 사례로, 이번에 수출되는 발전용 연료전지 4기(총 1.8MW)는 중국 광동성 포산(佛山)시에 분산형 전원으로 설치된다. 7개동(400가구)의 아파트와 1개동의 상업 건물에 전기와 냉·난방용 열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어 두산퓨얼셀은 해당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베이징, 산동 등 다수의 수소시범도시에 연료전지를 보급해 중국 내 연료전지 발전시장 선점을 추진해 나간다.


정부는 지난 2019년 1월 수소경제활성화로드맵 발표 이래, 수소활용의 대표적 분야인 연료전지 산업생태계 육성을 위한 R&D지원, 연료전지용 전용 가스요금제 도입 등 다방면의 정책 지원을 해왔다.


그 결과 전세계 최대 규모의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이 국내에 조성됐으며 국산화율 100%를 육박하는 연료전지 생태계가 구축, 3천개이상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산업으로 성장했다.


아울러 이번 수출은 탄소중립 추세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수소연료전지시장을 선점한다는 의미가 있다. 주요국의 발전용 연료전지현황을 살펴보면 21년 6월 기준 한국 662MW, 미국 527MW, 일본 352MW로 우리나라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산업부는 이번 수출을 계기로 연료전지의 장점을 최대 활용하고 수소로드맵에 따른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현재 논의 중인 수소법 개정(안)이 확정되는대로 ‘청정수소발전구매공급제도(CHPS)’와 ‘청정수소인증제’ 도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연료전지가 분산형 전원으로서 도심 주변 수요지 인근에 설치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며 “연도별 보급물량의 급격한 변동으로 인한 불확실성을 제거해 단가 절감·기술개발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한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기영 차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수출은 민관의 연구개발 확충과 생태계 조성의 결과물”이라며 “향후 스택구조 개선, 적층한계 돌파 등 연료전지의 발전 효율을 개선하고, 소재·부품 개발을 통해 주기기 단가를 40년까지 약 1/3 수준으로 낮춰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탄소중립 달성과 전세계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발전용 연료전지를 비롯하여 수소 생산, 저장·유통 분야 등 수소 산업 전 분야의 경쟁력 확보방안이 담긴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연내에 발표할 계획이다.


▲ 두산퓨얼셀의 `포산시 수소 에너지 시범 사업` 개요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63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M3파트너스
JEC 코리아
코스와이어 세로
송암교역
폼넥스트 신
린데PLC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