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03 16:09:56
  • 수정 2020-06-03 16:12:06
기사수정


▲ 인천TP 인천뿌리센터 개소식이 3일 오후 갯벌타워에서 최장혁 인천시행정부시장,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김희철 시의회 산업위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인천지역 뿌리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3일 오후 송도국제도시 갯벌타워 2층에서 인천뿌리산업일자리센터(인천뿌리센터)’ 개소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인천
TP 인천뿌리센터는 오는 2024년까지 5년 동안 사업비 4765천만원을 투입, 인천시 등 산학연관과 함께 인천지역 뿌리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돕기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비는 시와 남동
·부평·서구로 구성된 인천시컨소시엄이 지난 4월 고용노동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공모에 최종선정되면서 확보한 국비 357억원 등으로 마련됐다.


인천
TP는 시, 남동·부평·서구,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뿌리기업 대표 등이 참여하는 고용안정협의회를 통해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담은 지원사업을 발굴, 추진키로 했다.


또한
,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와 함께 인천지역 뿌리산업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기업 수요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 포스코철강솔루션연구소와 함께 기업의 기술혁신과 애로 공정, 설비 지원수요 파악에 나서는 등 전문가 기술혁신 컨설팅을 통해 인천뿌리산업 신규고용 창출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이밖에도 공정 자동화 및 애로기술개선 설비구축
, 기업 근로환경 개선, 신규 직원 경력형성장려금 지급, 재직 근로자 역량 강화 교육 등 뿌리산업에 특화된 맞춤형 지원사업도 벌인다.


인천
TP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1단계가 마무리되는 2024년까지 7,700여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병조 인천
TP 원장은 뿌리산업의 산업적 파급효과가 코로나19와 앞선 일본수출규제 등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다양한 경험과 시행착오 끝에 축적된 뿌리산업의 숙련된 기술이 4차산업혁명 시대 다양한 산업과 융복합하는 핵심기술로 부각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 인천지역 뿌리기업은 2018년 기준으로 3,404개로 산업단지 내 공장등록 기업(11,690)29%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경기(11,288), 경남(4,179)에 이어 전국 세 번째 규모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24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올텍오토메이션
캐리마260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에어퍼스트 280
프로토텍
린데PLC
엔플러스 솔루션즈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제로스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