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27 13:15:32
기사수정


▲ 애경케미칼 TPC 데모 플랜트


애경케미칼이 슈퍼섬유 아라미드(para-Aramid)의 핵심 원료인 TPC(TerePhthaloyl Chloride)를 국내 최초로 양산한다.


애경케미칼은 국내 아라미드 제조사의 품질 검사를 통해 TPC 양산 가능성을 확인하고 2025년까지 양산 체계 구축을 마무리 짓고, 2026년 1월부터 본격 양산할 계획이라고 지난 24일 밝혔다.


TPC는 항공우주 분야나 군사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특수 소재 아라미드의 핵심 원료이다. 아라미드는 중량이 강철의 5분의 1 수준으로 가볍지만 강도는 5배 이상 높고, 500도 이상의 고열에도 견딜 수 있어 ‘슈퍼섬유’로 불린다.


아라미드는 최근 5세대 광케이블과 전기차 타이어 등에 쓰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 관세청이 발표한 아라미드 수출액은 2007년 통계를 내기 시작한 뒤 매년 최고치를 갈아 치우고 있다. 특히 전기차 전장은 물론 우주항공 소재로도 사용될 수 있어 국내 기업들이 생산시설 증설 투자를 늘려가면서 2024년에 약 1만5천톤, 2036년에는 약 3만8천톤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국내에는 TPC 생산업체가 없어 그동안에는 중국과 일본으로부터 전량 수입해오는 실정이었다. 이에 애경케미칼이 TPC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착수했고, 파일롯 생산을 마친 뒤 데모 플랜트를 준공해 시제품 품질 검증까지 성공하며 본격 양산체계를 구축하기에 이르렀다.


애경케미칼은 일반적인 공법과 비교해 생산 원가가 낮으면서 유독 가스 발생이 없어 안정성을 가지고 있는 제조공법을 독자 개발했다. 이와 관련한 제조기술은 국내외 특허출원을 마친 상태다. 


또한 현재는 아라미드 섬유 제조사가 고상의 TPC를 수입한 뒤 열을 가해 액상화해 사용하고 있지만, 국내 생산이 가능해지면 보온 탱크로리를 통해 액상으로 직접 공급할 수 있어 에너지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애경케미칼 관계자는 “TPC 양산 규모는 2026년 국내 아라미드 시장에서 예상되는 TPC 수요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아라미드 시장이 확대될 경우 이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추가 증설 투자도 검토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57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마크포지드 9월
프로토텍 11
이엠엘 260
3D컨트롤즈 260
서울항공화물 260
엔플러스솔루션스 2023
엠쓰리파트너스 23
하나에이엠티 직사
린데PLC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아이엠쓰리디 2022
23 경진대회 사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