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04 17:52:13
기사수정


▲ 원익피앤이와_모나일렉트릭이 배터리 특성평가 및 진단사업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원익피앤이가 모나일렉트릭과 배터리 특성평가 및 진단사업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


원익피앤이와 모나일렉트릭은 지난 30일 수원 원익피앤이 본사에서 ‘이차전지 배터리 특성 평가 및 진단 사업 확대’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배터리 특성 진단 알고리즘 개발 및 배터리 검사 솔루션의 고도화 △클레임배터리 특성 진단 알고리즘 개발 및 배터리 품질검사 강화 △SOH 신속진단 솔루션 개발 및 배터리 생애주기 맞춤진단 장비 개발 등 배터리 검사와 양산장비의 고도화 및 지능화에 나선다.


최근 전기차 화재 등으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된 가운데 배터리 품질에 대한 면밀하고 정밀한 검사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해당 솔루션은 배터리 충·방전 및 임피던스 데이터 기반 배터리의 품질과 불량 원인을 신속하게 추론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알고리즘이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해당 알고리즘을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배터리 전 생애 주기 전반을 다루는 장비에 적용한다.


우선 배터리 생산 및 R&D 설비 및 검사장비에 적용해 셀 품질 및 성능을 평가, 이후 배터리 재활용 및 재사용을 위한 잔존가치 분석 장비에 활용해 배터리 생애주기를 아우른다.


모나일렉트릭은 국내외 전기화학 및 빅데이터 분석 분야 석학으로 구성된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으로, 배터리 임피던스 분석을 통한 배터리 특성 및 품질 분석 솔루션을 개발, 자동차 OEM 해당 솔루션을 제공한다.


양사는 해당 솔루션을 기존 배터리 제조사 생산 시 전수검사와 개발 시 분석 장비는 물론 자동차 OEM의 입고검사에 적용, 배터리의 품질 및 수율을 향상시키고 기존 배터리사에서 자동차 OEM까지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유럽 등 신생 배터리 사의 배터리 품질 이슈에 대한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경쟁력을 확보했다.


한편, 원익피앤이는 지난 9월 솔루엠과의 신재생에너지 전력변환 기술 상호협력을 통해 H/W 측면의 장비효율 향상과 이번 MOU를 통해 SW측면에서의 배터리 분석 및 특성 평가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게됐다.


동시에 원익피앤이는 유럽향 배터리 생산설비를 수주했다고 당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약 480억이며, 이날 공시를 계기로 본격적인 유럽시장 점유율 확대를 가속화한다.


원익피앤이 관계자는 “원익피앤이는 장비 제조를 넘어서 AI 기반의 배터리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배터리 및 전기차 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05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탄소조합
프로토텍 2022
국가나노인프라10 260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