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26 14:27:59
  • 수정 2021-02-26 15:47:56
기사수정


▲ 울산 수소산업의 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가 2월26일 ‘울산 수소산업의 날’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마련했다.


울산시는 26일 울산테크노파크 본부동 강당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정부 관계자, 에너지 관련 기관·기업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하는 제2회 수소산업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서는 울산 수소산업의 추진 성과와 비전 발표를 통해 울산의 현재와 미래를 재확인하고, 울산의 수소산업 육성과 발전에 기여한 분들에게 표창이 수여됐다.


또한 울산시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참여하는 현대건설기계,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6개 기업·기관이 ‘수소 건설·산업기계 실증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테크노파크 야외광장에는 이동식 수소충전소, 수소지게차 2대와 수소무인운반차 등이 전시·시연돼, 건설·산업기계 분야까지 확대된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 기술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대행사는 네이버 넥쏘카페 동호회원들이 참여하는 수소전기차 공동 시내주행 행사다.


넥쏘카페 동호회 회원 20여 명은 ‘수소산업의 날 기념식’에 앞서 26일 오후 1시 울산대공원 남문에서 출발해 중구 서동 회전교차로를 지나 울산테크노파크까지 한 시간정도 카퍼레이드를 펼치며 울산 수소산업의 날을 기념하고 수소전기차를 홍보한다.


네이버 넥쏘카페 동호회 정응재 회장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해 나가는 송철호 시장에게 2만여 동호회원을 대표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넥쏘카페 동호회가 자치단체에 감사패를 전달하는 것은 울산이 처음이며 앞서 지난 2018년 현대자동차에 감사패를 전달한 바 있다.


한편 울산시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2019년 2월 ‘2030 세계 최고 수소도시 조성’ 비전을 선포하며 수소경제 활성화를 시정 중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전국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연간 82만톤의 부생수소 생산과 120km의 수소배관망 조성 등으로 수소산업 발전 기반을 탄탄히 다져왔다.


그 결과 정부의 3대 수소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모두 선정돼 △수소 시범도시 조성(국토교통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중소벤처기업부)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산업통상자원부)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올해는 △수소전기차 500대 추가 보급(누적 2,368대) △수소충전소 2곳 추가 구축(누적 12곳) 과 더불어 △국내 최초 수소트램 실증 △3차원 도심항공교통 실증 등을 계획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 수소산업의 날을 통해 울산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수소산업 선도 도시임을 재확인했다”며 “오늘 느낀 자부심을 바탕으로 계획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면서 2030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 울산이라는 꿈을 반드시 함께 이루자”고 강조했다.

▲ 협약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44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코스와이어 세로
린데PLC
디앨(주)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