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26 14:07:26
기사수정


▲ 종합경기 BSI 추이

3월 국내 경기가 불확실성 완화 기대에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3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109.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달 대비 12.6p 상승한 수치로 글로벌 수요 회복과 백신 상용화 등 불확실성 완화에 대한 기대가 반영되며 지난 2018년 5월 이후 34개월 만에 100선을 상회했다.


2월 실적치(98.0)는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월 수준(+0.9p)에 머무르며 여전히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114.0) 체감경기가 전월 대비 +19.1p 큰 폭 상승하며 전망치 상승을 이끌었고, 비제조업(102.9)도 전월 대비 4.1p 상승하며 긍정적 전망을 보였다.


특히 제조업의 경우 3월 기준으로 지난 2011년(115.7) 이후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설 연휴로 인한 기저효과와 봄철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주 증가 등의 계절적 요인 외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글로벌 수요 회복 등 국내외 불확실성 완화를 전망 개선의 주요 원인으로 응답했다.


실제로 제조업 PMI 및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등 다른 주요 경기 선행지표들도 최근 지속적인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실물경기 반등의 조짐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한경연은 밝혔다.


다만 국내외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도 우려되고 있어 낙관적인 흐름이 계속 이어질지는 확신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부문별 전망을 살펴보면 내수(106.9), 수출(106.1), 투자(99.5), 고용(99.5), 자금사정(100.5), 채산성(103.1), 재고(100.3)* 등 7개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기준선을 상회했다.


특히 내수와 수출이 모두 전월 대비 큰 폭(내수+13.5p, 수출 +13.7p)으로 동반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한경연은 올해 들어 자동차 등 국내 주력 품목의 내수판매와 수출이 모두 양호한 실적을 보이는 등 전방산업 수요 회복 영향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2월 실적치는 98.0으로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영향이 반영되며 여전히 100선을 약간 밑돌았다. 부문별로는 내수(93.4), 수출(96.7), 투자(96.2), 고용(96.7), 자금사정(98.0), 채산성(92.9), 재고(100.5)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하며 부진을 이어갔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지난 해 코로나19로 침체되었던 실물경제가 올해 초부터 반등의 신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해 있는 상황이다”며 “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국내 투자와 고용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세제 개선 및 규제완화 등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44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코스와이어 세로
린데PLC
디앨(주)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