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탄소나노협회, 본격 출범…탄소나노기업 목소리 낸다 - 창립총회 개최, 박종수 국도화학 부회장 협회 이사장 선임 - 국도화학·한국카본·현대기아차·한화솔루션 등 52社 참여
  • 기사등록 2020-09-23 16:46:42
  • 수정 2020-10-12 08:48:40
기사수정


▲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부터)김완기 산업부 국장, 박종수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 이사장, 정운천 국회의원과 협회 주요 회원들이 창립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탄소나노 기업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탄소나노산업의 생태계 활성화 및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을 정부에 전달할 (사)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가 본격 출범했다.

(사)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이사장 박종수, 국도화학 부회장)가 2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서 축사를 한 국민의힘 정운천 국회의원은 “대한민국 소재·부품·장비 산업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 어려워질 것이라는 국내외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차근차근 국산화에 성공하며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삼아 도약하고 있으며, 여기 모인 협회 임직원 한분 한분이 그 주역”이라며 “탄소나노 산업을 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의 쌀로 키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완기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장비정책관은 “탄소나노산업 또한 국가의 미래성장동력 산업으로 전형적인 밸류체인별 완성형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전주기적 연구개발과 실용화가 중요하며, 협회에서 이러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탄소나노산업은 국가핵심 첨단산업이며, 글로벌 미래 핵심 성장 산업의 중심축이나, 관련 산업체간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관련 협회의 부재로 인해 부진한 현실이었다.

또한 지난 7월 코로나 사태이후 국가 경기회복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정책인 그린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탄소나노산업의 활성화 및 역할이 중요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탄소나노산업의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연대·협력의 장을 통해 산업의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가치사슬(GVC, Global Value Chain)을 구축하며, 이를 선도하기 위한 협회가 창립됐다.

이번 창립총회에서는 발기인 10명을 포함한 총 52개의 관련 회원사가 참여해 탄소나노산업의 현황을 공유하고, 협회 창립을 했다.

향후 협회는 국가핵심 첨단산업인 탄소나노산업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항공, 소재 등의 대기업을 중심으로 중간재, 부품을 공급하고, 장비제작 등 공정개발을 통해 기업 간 수요, 연계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 운영할 계획이다.

협회 구성은 수요기업으로 △현대기아자동차 △대한항공 △성우하이텍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솔루션이 참여했으며, 소재기업으로 △도레이첨단소재 △롯데케미칼 △삼양사 △애경화학 △SK케미칼 △OCI △코오롱플라스틱 △현대제철 △효성첨단소재 △국도화학 △나노솔루션 △삼우기업 △부성텍스텍 △비에스엠신소재 △아케마 △정석케미칼 △이호 △케이지에프 △한국오웬스코닝 등이 참여했다.

부품기업으로는 △넥스컴스 △데크카본 △데크항공 △동성코퍼레이션 △비나텍 △신성소재 △아진산업 △일진복합소재 △케이에스에프 △크린앤사이언스 △티씨케이 △퓨리켐 △한국제이씨씨 △한국카본 △한국화이바 △현성오토텍 △화신 △휴먼컴퍼지트 등이 참여했고, 장비 기업으로 △인탑스 △원준 △일성기계공업 △밥스 △디유티코리아 △다다코리아 △다쏘시스템코리아 △티포엘 △일진에이테크 △하이인텍 등이 참여했다.

박종수 (사)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 이사장(국도화학 부회장)은 “탄소나노산업은 우주항공, 자동차, 전기전자, 스포츠레저, 신재생에너지산업, 방위산업 등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책임지는 핵심산업(소재, 부품, 장비)으로서 글로벌 가치사슬에 참여 및 선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가 관련 기업 간 네트워킹을 견고히 구축하고, 코로나 사태로 세계화가 각 국가의 이익을 우선하는 시대적 변화에 더욱 정부와 소통하고 협력하며 국내외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무역장벽을 넘어 대한민국의 관련 산업이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협회를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32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올텍오토메이션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에어퍼스트 280
프로토텍
린데PLC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