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2-01 16:03:52
기사수정

▲ 대성산업 기계사업부 이원호 대표(右 6번째)를 비롯해 대성산업 및 마파람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성(회장 김영대)의 서비스로봇 ‘메티스(METIS)’가 첫 제품을 판매하며, 본격적인 시장 진출을 알렸다.


대성의 ‘메티스’ 첫 구매 고객은 부산 유명 해산물 요리점 ‘마파람(대표 권재상, 김영진)’이다.


대성 메티스는 고급스럽고 심플한 디자인과 사용자 친화적 인터페이스를 갖춘 첨단 로봇으로, 서비스 업종은 물론 운반과 이동이 필요한 모든 업종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메티스는 호텔, 레스토랑, 병원, 골프장 등 서비스업과 사무 공간, 물류시설 등에서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다.


메티스의 최대 강점은 테이블오더, 호출벨, 진동벨, POS 등 기존 시스템과 완벽한 올인원 연동 및 호환이 가능한 것이다.


이를 위해 대성산업은 그동안 로봇전용웨어하우스 전원 공급실을 마련, 서비스 로봇 설치와 AS 전문 조직 구축 등을 완비해 제반 준비사항을 모두 마무리 했다.


대성 메티스의 첫 번째 고객이 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마파람 관계자는 “수많은 서빙로봇 중에서 메티스를 선택한 것은 경쟁력과 기능성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대성산업과 마파람의 의미 있는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마파람 관계자는 앞으로 확장될 마파람 프랜차이즈 사업에서도 메티스 로봇을 핵심 요소로 채택하고 싶다며, 메티스 서빙로봇에 대한 강한 애정과 만족도를 보였다.


대성 로봇팀에 따르면, 국내 서빙로봇 보급 대수는 2021년 약 3,000대, 2022년에는 5,000대 올해는 약 1만대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대성 서비스로봇 국내 1호점과의 계약 체결은 메티스 로봇의 연간 1,000대 판매 목표 달성의 초석으로 여겨지며, 대성산업은 마파람에 최상의 서비스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대성에서 로봇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이원호 부사장(대성산업 기계사업부 대표)은 “대성이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주방유통협회 등 관련 유통업체와 유대를 맺고 협업하여 로봇 주변기기, 소프트웨어의 지속 개발을 추진중”이라며, “산업용 다관절로봇에 이어 서빙로봇 시장 진입, 물류로봇시장 및 자율주행 로봇 등 다양한 로봇의 판촉활동을 하고 있으며 청소와 의료 로봇 시장에도 곧 진출 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또한 “최근 정부의 자율주행 로봇관련 법규의 규제 완화로 더욱 다양한 로봇 응용이 가능해져 자율주행 로봇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성 메티스 서비스 로봇은 공식 콜센터인 1544-6100 혹은 공식 이메일 metis@daesung.co.kr 로 문의하면 전문 상담인력을 통해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 대성 ‘메티스’ 서빙로봇 신제품 라인업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58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마크포지드 9월
프로토텍 11
이엠엘 260
3D컨트롤즈 260
서울항공화물 260
엔플러스솔루션스 2023
엠쓰리파트너스 23
하나에이엠티 직사
린데PLC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아이엠쓰리디 2022
23 경진대회 사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