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1-26 15:01:55
기사수정


▲ 지각의 상처 단층 테마 전시관 모습



지질자원연구원이 단층의 움직임을 실감할 수 있는 단층 테마 전시관을 개관하고 충북 음성 ‘백마령 단층’의 활성단층 실물 표본을 국내최초로 전시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이평구, KIGAM) 지질박물관은 25일 단층 테마 전시관 ‘지각의 상처’를 개관하고 무섭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단층’을 가까이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전시관을 마련했다.


‘지각의 상처’ 테마 전시관은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지진이 실은, 단층이라는 지질과학적 원인에 있다는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어렵게 보이는 ‘단층’을 쉬운 설명을 바탕으로 모든 국민들이 체험하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시관은 크게 △단층이 형성되는 지각변형의 근본 원리와 한반도 지각변형의 원인, △우리나라 주요 단층의 종류와 분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단층연구 성과로 구성됐다.


또 △정단층, 역단층, 주향이동단층 등 세 가지 주요 단층의 유형뿐만 아니라 △단층 운동에 수반되는 습곡 작용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물, △국내 주요 대형 단층의 움직임을 경험하는 ‘단층 체험의자’를 세계 최초로 기획 전시한다.


특히,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활성지구조연구센터 연구팀이 발견한 연구성과인 활성단층의 실물 표본도 국내 처음으로 전시한다.


2022년 3월에 발견된 충북 음성 지역의 ‘백마령 단층’은 국내에서 가장 잘 보존된 활성단층 중 하나로 생생한 지진 단층 연구의 현장을 직접 볼 수 있다.


이번 테마 전시관 기획을 주도한 이승배 박사는 “단층은 지구와 인류가 함께 살아 움직이고 있는 지질과학의 현장”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지진에 대한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줄여 안심하고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항재 지질박물관장은 “단층과 지진을 두려워하기보단 정확히 알고 이해하면, 슬기롭게 대비할 수 있으며 KIGAM이 바로 지진대비를 위한 전문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며, “지질박물관을 통해 우리 땅이 겪고 있는 힘과 움직임을 넓은 안목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질박물관은 지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암석·광물·화석 등 다양한 지질표본을 수집·연구·전시하고 있으며, 체험관과 지구과학교육프로그램, 특별 기획전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10명 이상 단체관람일 경우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받고 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21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마크포지드 9월
프로토텍 11
이엠엘 260
3D컨트롤즈 260
서울항공화물 260
엔플러스솔루션스 2023
엠쓰리파트너스 23
하나에이엠티 직사
린데PLC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아이엠쓰리디 2022
23 경진대회 사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