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7 10:12:17
기사수정


▲ 이차전지용 다성분계 양극활물질 상용표준물질 3종 개발 사진. 산업부 국표원(원장 이상훈)은 표준물질 개발·보급사업 성과발표회를 개최해 표준물질 개발성과를 공유하고, 국산 표준물질의 활용도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가 반도체, 이차전지 등 핵심산업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국산 표준물질 33종을 개발해 국산 소재부품장비 개발 등 품질관리를 위한 활용이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상훈)은 표준물질 개발·보급사업 성과발표회를 개최하여 표준물질 개발성과를 공유하고, 국산 표준물질의 활용도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고 6일 밝혔다.


표준물질이란 소재의 성분·특성 등을 평가·확인하거나, 장비 개발·교정 등에 사용되는 기준물질이다. 국내 업계는 국산 표준물질의 종류·정보 부족, 국내 유통체계 미흡 등의 이유로 일부 가스 분야를 제외하고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국표원은 2020년부터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핵심 산업 분야에서 국산 표준물질을 개발·보급하고, 업계 자체 개발과 거래 활성화를 위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번 행사에선 올해 표준물질 개발사례와 작년에 개발된 표준물질의 활용사례를 발표했다.


자세한 사례로는 산업기술시험원과 표준과학연구원이 공동 개발한 △반도체 검사용 현미경의 교정과 정확도 확인에 사용되는 표준물질(반도체 현미경의 정확성 확인을 위해 미세 눈금 기준패턴이 새겨진 장치)이 있다.


또 화학융합시험연구원과 세라믹기술원이 공동 개발한 △이차전지 양극재의 원재료인 리튬·망간 등의 순도확인을 위한 표준물질(이차전지 양극재 원재료의 정확한 화학조성 특성값을 갖는 분말형 기준물질) 등이 있다.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은 크롬·니켈 등이 일정비율로 정확하게 첨가된 합금강 표준물질을 개발하여 철강업계에 보급하였고, 포스코는 자동차, 항공, 조선 등에 공급하는 철강소재의 품질관리를 위하여 표준물질을 활용해 연간 약 40만회의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 코스모신소재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선 신뢰성 높은 국산 표준물질의 지속적 개발·보급, 국내외 기술규제와 관련된 표준물질 공급기반 확대, 표준물질 정보접근성 향상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논의됐다.


국표원은 이를 반영해 표준물질생산기관과 활용기업간‘소통과 거래의 장’을 활성화하고 표준물질의 개발과 국내외 유통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표준물질 종합정보시스템’을 운영하여 표준물질 수요파악, 거래 및 사업화 지원, 홍보 확대 등으로 표준물질의 국내 생산·유통을 촉진한다.


생산기관은 개발한 표준물질을 업로드하고 구매자(활용기업)는 표준물질 정보를 검색·구매, 표준물질개발에 필요한 제품·기술 정보 등 제공하며 국내에서 개발된 표준물질을 ‘국제표준물질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해 해외기업·기관에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가기술표준원 오광해 표준정책국장은 “표준물질은 국가의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에 필수 요소이자 기술주권 확보에도 직결된만큼, 국산 표준물질의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에 더욱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14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