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2 16:34:12
기사수정


▲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과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에 약 14억불 규모의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을 건설한다.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이 29일 '한-투르크메니스탄 기업 간담회'에서 발주처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과 14억불 규모의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대표이사, 도브란 후다이베르디예프(Dovran Hudayberdyyev)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투르크메니스탄 전 대통령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도 서명식에 참석해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은 투르크메니스탄 서쪽 발칸 지역에 건설된다.


준공 후 연간 115.5만톤의 요소비료 및 66.5만톤의 합성암모니아 생산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농업 생산량 및 일자리 창출 제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09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14억 불 규모의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2012년 5억 3천만 불 규모의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 2014년 2억 4천만 불 규모의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와 34억 4천만 불 규모의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플랜트’ 등 다수의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다양한 공종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및 준공함으로써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정부 및 발주처와 두터운 신뢰 관계를 형성하고 있으며, 향후 추가 사업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을 비롯한 다수의 중앙아시아(CIS) 국가에서 GTL, 탈황설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쌓은 노하우와 신뢰도가 이번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건설 사업 참여에 자양분이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글로벌 초대형 플랜트 건설 강자의 면모를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1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