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07 16:35:55
기사수정


▲ 명재민 연세대학교공과대학장(좌)과 유지영 LG화학 CTO(우)



LG화학이 연세대학교(이하 연세대)와 배터리 소재 미래기술을 개발하고 인재 육성을 함께한다.


LG화학은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연세대와 '전지 소재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LG화학 유지영 CTO를 비롯해 연세대학교 명재민 공과대학장과 화공생명공학부 이상영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으로 LG화학과 연세대는 배터리 소재 산학협력센터를 설립해 차세대 기술의 선제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연세대학교는 전지 소재에 대한 연구경험과 노하우, 우수 인적자원을 가져 LG화학이 보유한 첨단설비 및 인프라와 시너지가 기대된다.


연구에 착수할 분야는 △장수명 실리콘계 음극재 △고안정성 황화물계 전해질 △친환경 전극용 바인더 등 차세대 배터리에 활용될 기술로, 양사는 향후 연구 과제를 추가 발굴해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과 연세대는 산학협력센터에서 인력 파견·산학 장학생 제도도 운영한다. 연구과제에 참여하는 연세대 연구원이 LG화학의 연구시설을 활용해 실험을 진행하거나, LG화학 연구원이 연세대학교에서 함께 연구를 진행하는 방식 등이다.


LG화학은 연구 참여 인재들이 LG화학에 입사지원 시 채용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명재민 학장은 “이번 협약식은 글로벌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는 이차전지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그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차세대 전지 소재의 위상을 고려할 때 매우 뜻깊은 협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고 수준의 LG화학의 전지 소재 기술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화학 유지영 CTO는 “전지 소재 연구의 선두주자인 연세대와의 협력으로 차세대 원천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해 연구 지원 및 인재 양성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06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탄소조합
프로토텍 2022
국가나노인프라10 260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