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6-22 09:36:27
  • 수정 2021-06-22 09:43:24
기사수정

▲ KT는 구성원과 기업이 경쟁력을 혁신하고자 다방면으로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있다. 사진은 KT 구성원이 `마이오피스 에그`를 통해 사외에서 사무실의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모습이다. (사진 출처: KT)



KT는 지난 6월 15일 재택근무나 외근, 이동 중에도 사무실의 네트워크 접속 환경을 손쉽게 구현해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워킹 서비스 ‘마이오피스’를 출시했으며 KT에서 시스템을 적용하여 시범 운행을 진행하고 있다.


‘마이오피스’ 서비스는 무선통신망(LTE)의 신호를 받아서 무선랜(와이파이)로 바꿔주는 에그(EGG) 단말을 통해 구현된다. ‘마이오피스 에그’는 일반 에그와 달리 기업별 다양한 사내 보안정책이나, 사내용 IP(Internet Protocol Address)를 사외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일반적인 VPN((Virtual Private Network, 가상사설망) 환경과 달리 업무용 노트북에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거나 수동으로 IP 변환을 할 필요가 없어서 회사 밖에서도 간편하고 빠르게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전용망을 통해 고객사 사내망에 직접 데이터를 전송하는 등 보안성도 높다. 에그 한 대에 최대 15명의 사용자 등록이 가능해 기업의 환경이나 구성원의 업무 특성에 따라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


KT는 ‘마이오피스’ 서비스 출시에 앞서 일부 임직원 대상 시범운영을 하고 있다. 재택근무 시에 사내 주요 업무용 서버에 빠르고 간편하게 접속이 가능해 이전보다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이 대폭을 높이는 효과를 얻었다.


특히 이 서비스를 업무에 적용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출장이나 재택근무 시에도 급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고, 보안 문제도 발생하지 않아 사용한 구성원의 81.8%로부터 만족한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코오롱그룹도 임직원 재택근무의 보안성 강화와 효율적인 스마트워킹을 위해 6월부터 약 2개월간 시범 적용 후 마이오피스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일범 KT 기업무선플랫폼사업담당은 “KT 마이오피스 서비스를 도입하면 빠르게 변화하는 기업의 업무 환경에 즉시 대응이 가능하고, 보안성은 물론 업무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다.”며 “KT는 고객들이 원하는 DX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0525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