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6 11:10:08
기사수정


▲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대표이사(우측)와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유기풍 총장이 글로벌 원자력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원자력 관련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와 협력한다.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은 지난 12일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와 ‘글로벌 원자력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대표이사와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유기풍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교육과정과 기술개발 및 연구 등에 대한 상호협력 방향을 협의했다. 행사는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대회의실(울산 울주군)에서 진행됐다.


현대엔지니어링과 KINGS는 △정규 및 단기 교육과정 마련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및 현장견학 지원 △인력교류 및 공동연구 △연구시설 및 기자재 공동활용 △심포지엄·워크숍 공동개최 등의 사항에 대해 협력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협력으로 세계 각국의 주목을 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전 사업 추진에 필요한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원자력 기술 전문 인재도 확보에 나선다. 또 KINGS를 통해 원전 관련 인적 네트워크를 확장, 추가 사업 기회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INGS는 에너지 분야 리더십의 국내외 석사급 실무형 전문기술인력 양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원전수출 기반 마련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2개국 112명의 재학생은 대부분 원전도입 예상국 공무원과 전력회사 재직자 등으로 구성, 447명의 졸업생이 총 29개국에서 활동 중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5월 원자력 사업 전담조직인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해 소형모듈원전(SMR) 분야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캐나다 초크리버 지역에서 진행되는 초소형모듈원전(MMR)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소형모듈원전 설계·조달·시공(EPC)사업에 나서며, 사용 후 핵연료 활용, 원전해체 등의 사업도 적극 검토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원자력 관련 전문기술인력을 양성을 위한 교육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원자력 관련 전문기술인력을 확보하는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추진 및 검토 중인 원전 관련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98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프로토텍 2022
국가나노인프라10 260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