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9 18:47:14
기사수정



코레일(사장 나희승)이 효율적인 공기업으로 거듭나고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앞장선다.


코레일(한국철도공사)가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방향에 부응하고 재무건전성을 확대하기 위한 전담조직 ‘경영합리화TF’를 발족하는 등 고강도 개혁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장기간 누적된 경영손실과 정부의 강도 높은 혁신 요구에 따라 자체 개혁방안을 마련하고 국민에게 사랑 받는 건실한 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함이다.


경영합리화TF는 공사의 주요 부문을 망라한 전사적인 경영합리화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경영기획 총괄 △조직·인사 △재무관리 △주요 사업 등 총 4개 분과를 구성해, 강도 높은 경영개선과 혁신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주요 추진 내용은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통한 효율화 △직무·성과 중심 직무급제 고도화 △자산개발·매각 및 자금운영 등 재무관리 강화 △비용절감 및 신사업 발굴 등 경영개선과제 발굴 등이다.


코레일은 고강도 내부 개혁과 함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새로운 미래 비전과 핵심가치를 발굴하고자 대국민 공모를 진행한다.


이번 공모는 4차 산업혁명, ESG경영 확산 등 사회 변화를 반영하고 현재의 위기 상황 돌파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도약을 위한 미래를 설계하기 위한 것으로 국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공모기간은 7월 10일까지며, 국민이 바라는 코레일의 미래상과 국민에게 제공해야 할 가치 등 5자 이상 키워드 형식으로 작성하면 된다.


응모 방법은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되고,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열차 운임 할인권 등을 제공한다.


이춘구 코레일 전략기획처장은 “각 부문별로 경영개선 과제를 빠르게 찾아 실효성 있고 강도 높은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안정적 철도서비스 제공을 위해 국민 눈높이에서의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위기 극복 역량을 결집해 효율적인 공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93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나노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강원TP 신소재 260
케이랩스 2022
폼넥스트 참가기업 모집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