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8 10:44:42
기사수정


▲ 포스코에너지 정기섭 사장(右)과 CIP 야콥 폴슨 회장이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가 세계 최대 재생에너지 자산운용사인 중 하나인 CIP(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쳐 파트너스)와 국내외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 추진에 나선다.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CIP와 지난 17일 서울 포스코센터 서관 19CLUB WITH에서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야콥 폴슨(Jakob Baruel Poulsen) CIP 회장, 아이너 옌센(Einar Hebogard Jensen) 주한덴마크대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상풍력사업 공동 개발 협력 해상풍력사업 철강 등 Supply Chain 협력 그린수소 사업 개발 수소와 해상풍력을 위한 공동 워킹그룹 조성 및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는 현재 전라남도 신안군 자은면 일대에 62.7메가와트(MW) 규모의 육상풍력발전단지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300M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 허가도 획득해 신안군 자은도 서쪽 2.5Km 해상에 건설을 추진 중이다. 포스코 그룹은 향후 에너지 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포스코에너지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해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날 CIP 야콥 폴슨 회장은 글로벌 종합에너지 기업인 포스코에너지는 수소 발전사업을 추진중이고 그룹사인 포스코가 수소환원제철을 상용화하면 한국 최대 규모의 수소 수요가 발생하는 파트너가 된다양사는 해상풍력발전과 글로벌 그린수소 실증 사업을 검토하고 경제성 평가, 노하우 공유를 통해 상호 성장하며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해상풍력발전사업 분야에서 글로벌 재생에너지 자산운용사인 CIP와 협력을 통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사업 개발의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됐다더 나아가 그린수소 사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CIP2012년 덴마크에서 설립된 재생에너지 자산운용사이다. 현재 운용자산은 약 180억 유로(한화 약 24조원), 한국을 포함한 14개국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2021년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CIP2030년까지 그린에너지 분야에 약 1,000억 유로(한화 약 133조원)를 투자한다는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88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2020727)-260
강원TP 신소재 260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프로토텍 2022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