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1 09:11:30
  • 수정 2022-05-11 15:42:01
기사수정


▲ 강원도 삼척시 정상로에 위치한 정라초등학교 인근 야산에서 `탄소저감 친환경 학교 숲 조성`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식재를 마치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이전혁 포스코에너지 부사장(기획지원본부장), 심원섭 삼척시 부시장, 옥인환 삼척블루파워 사장, 조현도 정라초등학교 교감)


포스코에너지가 올해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삼척 지역에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저감 학교 숲을 조성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11일 강원도 삼척시 정상로에 위치한 정라초등학교 인근 야산에서 포스코에너지와 삼척블루파워(사장 옥인환) 임직원과 삼척시(부시장 심원섭), 정라초등학교(교장 홍성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저감 친환경 학교 숲 조성식재 행사를 진행했다.


포스코에너지는 학교 숲 조성을 위해 약
0.2ha(550) 부지에 대나무 200주와 자작나무 1,000주를 식재했다. 산림청과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대나무와 자작나무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높아 탄소저감에 도움이 되는 묘종으로 잘 알려져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식재를 통한 탄소 저감 효과가 연간 6.7톤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포스코에너지는 학교 숲 인근 통학로 근처에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해
걷고 싶은 산책길도 조성했다. 야생화, 영산홍, 자산홍 등으로 조경을 꾸미고 장미를 활용한 로즈게이트(Rose Gate)를 만들어 이곳을 지나다니는 학생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밝고 산뜻한 느낌을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역사회 숲 조성사업을 통한 친환경 가치 나눔을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2020년부터 2년에 걸쳐 삼척 산불피해지역 약 3.5ha(10,000)에 산불 복구용 나무 1530그루를 식재해 산불 피해지와 노령화된 소목 벌채지를 재조림함으로써 가속화 되는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고 산림의 생태적 기능이 회복 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최근 높아지고 있는 학교 숲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에 귀 기울여 아이들에게 친환경 학습 공간을 제공하고 지역주민에게는 여가활용 쉼터가 될 수 있는
지역사회 숲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전혁 포스코에너지 부사장
(기획지원본부장)산불로 마음 고생이 컸을 삼척 지역사회에 아이들을 위한 학교 숲을 조성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환경을 생각하며 지역사회와 소통해 나갈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인천 LNG복합발전소가 위치한 인천 서구지역에서도 지역사회 숲 조성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서해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지역내 우려를 줄이기 위해 지난 2년간에 걸쳐 사업장 인근 포리공원과 문점공원에 미세먼지 방풍에 효과가 높은 느티나무와 왕벗나무 등을 심어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한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87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2020727)-260
강원TP 신소재 260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프로토텍 2022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