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6 13:37:32
  • 수정 2022-12-06 16:22:15
기사수정




미국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통해 청정수소 생산 kg당 최대 3달러의 세액공제를 제공한다. 미국은 청정수소 생산역량을 2030년 1천만톤에서 2040년 2천만톤. 2050년에는 5천만톤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29일부터 30일까지 코스타리카 산호세에서 개최된 제38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총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IPHE는 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Hydrogen and Fuel Cells in the Economy의 줄임말로 이번 총회는 2019년 서울 총회(32차) 이후 처음으로 대면회의 형식으로 개최되었으며, 미국, 독일, 일본, 프랑스, 영국 등 약 10개 회원국이 현장에 참석하여 글로벌 수소경제 현황과 계획을 논의했다.


IPHE 회원국들은 지난 총회(2022.4월) 이후 새롭게 시행한 각국의 수소경제 정책과 IPHE 내 실무작업반의 과제 진행 현황 등을 공유했다.


IPHE 회원국들은 수소경제 촉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국의 수소경제 정책 현황을 발표했다.


미국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통해 청정수소 생산 세제혜택을 제공하며, 미국의 수소 중장기 전략을 담은 “국가 청정수소전략 및 로드맵”의 초안을 발표(’22.9)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로드맵을 통해 청정수소 생산 kg당 최대 3달러 세액공제를 제공하며 청정수소 생산역량 또한 2030년 1천만톤에서 2040년 2천만톤. 2050년에는 5천만톤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프랑스는 소형원자로를 활용한 저탄소 수소 생산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GW급 수전해, 연료전지, 수소탱크 제조시설에 대해 21억 유로 규모의 지원금을 배정했다.


독일은 40억 유로 이상의 재원을 국제 수소 거래시장 H2Global에 투자할 계획을 발표, 네덜란드는 독일, 벨기에, 덴마크와 함께 북해 지역에 65GW 규모의 재생에너지 단지를 건설(’30년)하고, 그린수소를 생산에 나선다.


우리나라 산업부는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발표(’22.11.9)한 새정부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소개하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한국의 의지를 강조했다.


또 올해 개정된 수소법(’22.6)의 청정수소의 정의인증, 수소발전 입찰시장 개설 등 내용을 소개하고, 수소펀드 결성(‘22.7)을 통한 민간의 투자 확대 동향도 공유했다. 아울러, 수소 셀프충전 실증 착수(’22.8) 제1회 수소의 날 개최(’22.11.2) 등 활발히 진행되는 국내 수소경제 이행 현황을 발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경제가 태동기를 지나 성장단계로 진입하면서 각국은 보다 적극적으로 수소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글로벌 수소경제 선점을 위한 국가 간 경쟁에 뒤처지지 않도록 국내외 청정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514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