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0-22 16:14:56
기사수정

▲ 송현규 한국지역난방 안전기술본부장(좌)과 최용범 한국서부발전 부사장이 가스복합 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지연난방공사와 한국서부발전이 발전설비 국산화와 탄소중립 기술개발에 나선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는 22일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과 ‘가스복합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송현규 한난 안전기술본부장과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 등을 비롯해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가스복합 플랜트 기자재의 신속한 국산화, 중소기업의 상호 간 시장 진입과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생태계 조성 및 탄소중립 기술개발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송현규 한난 안전기술본부장은 “가스복합 플랜트 기자재의 국산화를 통해 비용 절감은 물론 국내 기자재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 하겠다. 향후 양자 간 탄소중립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용범 서부발전 부사장은 “가스복합 플랜트의 다양한 외산 기자재의 신속한 국산화를 위해 양 기관이 상호협력하여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 제품개발 이후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news/view.php?idx=465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M3파트너스
엡실론 뉴
코스와이어 세로
송암교역
린데PLC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