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인터뷰
HOME > 개인정보호정책

신소재경제신문 개인정보호정책

1. 개인정보 수집 원칙
   신소재경제신문는(은) 회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동시에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기본 원칙을 가지고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 신소재경제신문는(은) 이용자들이 서비스를 최대한 효과적으로 이용하도록 하기 위하여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을 요구합니다.
   - 회원 개개인의 개인정보는 회원 본인만이 직접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 신소재경제신문는(은)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극히 예외적인 일부 상황(정부기관의 합법적인 요청 등)
     외에는 공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 신소재경제신문는(은) 회원의 개인정보가 상업 및 정치적 목적에 악용되는 것과 사생활 침해를
     막기 위하여 최소한의 정보만을 요구합니다. 

2 . 회원에게 요청하는 개인정보의 내용 신소재경제신문에서 제공하는 여러가지 커뮤니티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회원가입 화면에서 다음과 같은 기본 필수 항목을 입력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항목을 제외하고는 선택사항입니다.
	신소재경제신문는(은) 이용자가 선택항목에 정보를 기입하지 않은 이유로
    기본적인 서비스 제공을 거부하지 않습니다.

    - 아이디(ID)
    - 비밀번호
    - 이름
    - E-mail주소

    신소재경제신문는(은) 이용자의 기본적 인권을 현저하게 침해할 우려가 있는 다음
    항목의 내용을 포함하는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습니다.

    - 인종 및 민족
    - 사상 및 신조
    - 출신지 및 본적지
    - 정치적 성향 및 범죄기록
    - 건강상태 및 성생활

3. 개인정보의 수집 동의 및 수집 방법
   회원가입시 신소재경제신문의 이용약관 및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대해 [동의] 또는
   [동의하지 않음] 버튼을 선택하여 클릭할 수 있습니다. [동의]를 클릭하면 개인정보 수집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하고
   가입양식에 입력한 사항을 바탕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합니다.

4.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신소재경제신문이 수집한 개인정보는 다음과 같은 용도로 이용됩니다.
   - 회원의 서비스 이용 계약 및 이행
   - 커뮤니티 서비스의 제공
   - 기타 새로운 서비스 또는 이벤트 정보 제공

5. 목적외 사용 및 제3자와의 공유
   신소재경제신문는(은) 회원 개개인의 동의없이 결코 개인정보를 공유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다만 관계 법령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경우는 예외로 하고 있습니다.

   - 금융실명거래및비밀보장에관한법률, 신용정보의이용및보호에관한법률, 전기통신기본법, 전기통신사업법, 지방세법,
     소비자보호법, 한국은행법, 형사소송법 등 법령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 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금정산을 위해 필요한 경우
   - 상품 배송 등 제휴사의 서비스 이행을 위해 부득이하게 협력제휴사와 일부 개인정보 공유가 필요한 경우에는 반드시
     회원님의 동의를 받겠습니다.

6. 개인정보의 열람, 수정, 갱신 및 탈퇴
   신소재경제신문의 회원은 언제든 자신의 개인정보를 열람, 수정, 갱신하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내 각종 서비스 화면에서 [회원정보변경]을 클릭하여 직접 수정하시거나
   개인정보관리책임자에게 Email등으로 수정을 요청하실 수도 있습니다.
   신소재경제신문의 회원은 또 각 서비스 화면에서 [회원탈퇴] 메뉴를
   통하여 탈퇴하실 수 있습니다.

7.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대책
   신소재경제신문는(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먼저 기술적 측면에서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 비밀번호 등을 이용한 보안장치
   -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한 컴퓨터바이러스 방지장치
   - 암호알고리즘 등을 이용하여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보안장치
   - 해킹 등 침입을 차단하는 시스템 및 접근통제장치
   - 기타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필요한 기술적 장치

   또 관리적 측면에서는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 및 관리 절차 제정 실천
   - 개인정보 처리 시스템의 사용자 지정 및 정기적 비밀번호 갱신
   - 개인정보 취급자를 최소한의 인원으로 제한 지정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원 여러분의 개인정보는 기본적으로 아이디(ID)에 따른 비밀번호에 의해 보호된다는 점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는 오로지 본인에 의해 관리되며 비밀번호 등에 대한 비밀을 유지할 책임은
   신소재경제신문는(은) 뉴스이용약관에 명시되어 있는 대로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따라서, ID와 비밀번호는 반드시 문자와 숫자 등을 혼합하여 사용하시고, 주민등록번호나 전화번호 등 자주 사용하거나 
   노출되선 곤란한 정보를 이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또 비밀번호는 자주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사람과 컴퓨터를 공유하고 있는 경우 또는 공공장소에서 컴퓨터를 사용하여 
   신소재경제신문에 접속한 후에는 로그아웃 메뉴를 이용하여 해당계정을
   종료하시고, 웹 브라우저의 창을 닫아주셔야 합니다. 정상적으로 로그아웃을 하시지 않은 경우 웹 브라우저의 임시
   저장소에 회원님의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신소재경제신문는(은) 개인정보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회원 본인의 실수로
   ID와 비밀번호를 유출하였거나 인터넷 이용 상의 문제로 인한 피해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8.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회원님의 개인정보는 가입일로부터 탈퇴일까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신소재경제신문이 보유하게 됩니다.
  이용계약을 해지하고 회원탈퇴를 하신 경우라도 상법 등 법령의 규정에 의한 예외 규정이 있거나 또는 이용자 본인의
  동의를 받았을 경우, 보유기간을 사전에 고지한 경우 등에는 필요한 기간 동안 개인정보는 보유됩니다.
  소송이나 분쟁, 상거래 대금지급 및 배송 등의 완료 등을 이런 사유의 예로 들 수 있습니다.
  이 기간의 개인정보 열람 및 이용은 해당 사유로 국한됩니다. 위 기간이 지난뒤에도 계속 보유할 필요가 있을 경우
  회원님께 고지하고 동의 절차를 거치겠습니다.
  신소재경제신문는(은)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또는 제공받은 목적을 달성한 이후에는
  지체없이 재생불가능한 기술적 방법을 사용하여 개인정보를 파기하고 있습니다.

9. 쿠키(Cookie)의 이용
   쿠키는 웹 서비스 제공자의 서버가 이용자의 컴퓨터로 전송하는 소량의 정보이며, 여기에는 방문한 웹사이트의 정보 및 
   이용자의 개인정보 등이 담겨 있습니다. 쿠키는 이용자 컴퓨터의 웹브라우저는 식별하지만 이용자를 개인적으로
   식별하지는 않으며, 이용자는 웹브라우저의 옵션 메뉴를 통해 쿠키의 수용 여부 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신소재경제신문는(은) 쿠키를 통해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인증 절차를
   편리하게 하고 있습니다. 또 쿠키를 통해 회원 규모, 회원의 사용빈도 및 관심사 등을 파악하여 더욱 질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10. 기타사항
   신소재경제신문는(은) 건전한 인터넷 사이트를 만들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미풍양속을 어기는 문구나 행위를 한 경우 및 다른 회원에게 피해를 주는 등의 행위를 한 불량 회원의
   판별을 위해 게시물을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회원 개인정보 관리의 경우 회사로부터 관리권한을 부여받은 극소수의 직원만 가능하며, 회원의 개인정보 보호에 최선을
   다합니다.

11.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신소재경제신문는(은) 개인정보에 대한 의견 수렴과 불만 처리를 담당하는
   관리책임자를 다음과 같이 지정하고 있습니다.

   - 성명    : 고봉길
   - 메일    : webmaster@amenews.kr
   - 전화번호: 02-2055-1632

12. 개인정보 관련 불만사항 및 분쟁의 처리
   개인정보와 관련된 문의나 불만 사항은 위의 연락처나 정부에서 운영중인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www.cyberprivacy.or.kr 전화 02-1336)에 처리를 신청하시고
   개인정보에관한 분쟁이 있는 경우에는 한국정보보호센터 내의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에
   처리를 의뢰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