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뉴스종합 > 부품산업

UNIST-철도연, 시속 1천km 하이퍼튜브 해외포럼

- 북미 지역 과학자 100명 기술 네트워크 구축

편집국|2017-08-1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정무영 UNIST 총장이 UKC 2017에서 열린 하이퍼튜브 포럼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시속 1,000km로 달리는 새로운 교통수단인 하이퍼튜브(HyperTube) 기술의 협력을 위한 해외 네트워크 구축이 시작됐다.

UNIST(총장 정무영)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 10일 미국 워싱텅DC에서 ‘하이퍼튜브 포럼(Forum on Future Rail Technology: HyperTube Technology)’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와 공동으로 추진됐으며 UKC 2017(US-Korea Conference) 학회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편성됐다.

국내 및 북미지역 과학기술자 100여 명이 참석한 해당 자리에서는 북미 지역 전문가들과 하이퍼튜브 관련 연구현황을 공유하고 기술개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포럼에서는 캐나다 트랜스포드社가 연구개발 중인 하이퍼튜브 시스템에 대한 소개(라이언 젠젠 TransPod社 최고기술책임자)가 있었다.

또 국내 하이퍼튜브 개발 현황(이관섭 철도연 하이퍼튜브연구팀 팀장), 하이퍼튜브의 경량 대차 디자인(오주환 UNIST 교수), 하이퍼튜브 시스템의 공기역학 특성(권혁빈 교통대 교수) 등이 발표됐다.

특히 오주환 UNIST 교수는 가벼우면서 튼튼한 구조를 가지는 하이퍼튜브 열차를 만들기 위해 컴퓨터를 이용한 자동설계기술인 ‘위상최적설계 기술(technology optimization)’을 적용한 결과를 소개했다.

오 교수는 “하이퍼튜브가 추진력을 얻는 방식에 맞는 철도 설계가 요구된다”며 “현재 연구중인 위상최적설계 기술은 힘이나 외부조건이 변해도 자동으로 최적의 형상을 찾아줄 수 있어 상황에 맞는 형상을 쉽게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이번 포럼에서는 재미 한국인 과학자를 대상으로 하이퍼튜브 관련 아이디어를 공모한 ‘철도연 오픈 이노베이션’의 당선작 4건도 함께 공개됐다.

UNIST는 지난 1월 시속 1000km 이상의 초고속 신교통 수단인 하이퍼튜브(HTX: Hyper Tube eXpress) 개발을 위해 6개 정부출연연 및 2개 대학 등 8개 기관(건설연, 교통연, 기계연, 전기연, 철도연, 한양대, ETRI, UNIST)간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하이퍼튜브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하이퍼튜브는 미래 교통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기술의 혁신”이라며 “새로운 혁신을 꿈꾸는 연구자들이 한국과 미국이라는 물리적 거리를 극복하고 협업해 성과를 낸다면 더욱 의미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UKC는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orean-American Scientists and Engineers Association, KSEA)가 한미 과학기술분야 교류 및 협력을 위해 매년 미국에서 개최하는 학회로, 약 4000명의 한·미 과학기술인으로 구성돼 있다. 논문 발표, 심포지엄, 포럼, 채용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가 이뤄지며, 올해 UKC 2017은 워싱턴DC 하얏트 리젠시 크리스탈 시티 호텔에서 8월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개최됐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atc/view.asp?P_Index=3407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webmaster@amenews.kr)

편집국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am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