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뉴스종합 > 소재산업

영월청정소재산업진흥원 신임 원장에 김병익氏

- “부존광물자원 고부가화·신산업 창출 적극 나설 터”

신근순|2017-08-1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지역 부존자원 기반 고부가화 및 지역산업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영월청정소재산업진흥원의 신임 원장으로 한국세라믹기술원 선임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는 김병익氏가 선임됐다.

진흥원은 지난달 31일 개최한 이사회를 통해 김병익씨를 제4대 원장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8월14일부터 2년이다.

김병익 신임 원장은 한양대 무기재료공학과 학사 및 석박사를 거친 유연과 무연압전세라믹 소재 전문가로서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 선임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고 최근 정년퇴임했다.

김 원장은 국내 세라믹산업 발전에 공로한 기여로 1997년 대한민국 기술대전 기술혁신상과 2008년 부품소재 기술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중소기업의 제품 상용화를 위해 세라믹소재종합센터 구축사업을 기획하는 등 정부와 많은 과제를 진행한 경험이 있어 영월청정소재진흥원의 사업 확장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병익 원장은 “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업무가 세라믹기술원에서 경험한 것과 비슷하기 때문에 앞으로 더 나은 발전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흥원이 추구하고 있는 지역내 풍부한 부존자원의 고부가화와 신산업 창출을 통한 지역내 일자리 창출 및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활발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atc/view.asp?P_Index=34070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shin@amenews.kr)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신근순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am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