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뉴스종합 > 로봇기계

OLED 장비시장, 韓·中 점유율 90%

- 향후 5년간 OLED 장비 시장 849억불 성장

편집국|2017-06-1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국가별 OLED 장비 시장 점유율 (출처 : 유비산업리서치) 
세계 OLED 제조용 장비시장을 한국과 중국이 이끌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유비리서치는 ‘2017 OLED Manufacturing Equipment Annual Report’를 통해 국가별 OLED 장비 시장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중국이 48%, 한국이 42%의 점유율을 보이며 두 국가가 OLED 장비 투자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OLED 전체 장비 시장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총 849억달러(약 93조원) 규모로 성장하고 2017년에는 164억달러(약 18조원)의 OLED장비 투자가 진행될 전망이다.

이중 투자의 대부분은 한국과 중국기업들이 이끌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시리즈와 애플에 적용될 중소형 OLED 라인 투자를 확대하고, LG디스플레이는 대면적 OLED 라인과 중소형 OLED라인을 동시에 투자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BOE와 CSOT가 OLED 라인 투자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BOE는 2017년부터 중소형 OLED 라인에 매년 30K 이상을 투자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2017년과 2018년에 한국과 중국은 328억 달러(약 36조원) 규모로 가장 많은 투자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TFT 장비 45%, OLED 화소 형성 장비 17%, encapsulation 장비 13%, cell 장비 13%, module 장비 12% 순으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향후 플렉서블 OLED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이면서 셀(cell) 장비와 모듈 장비의 시장 점유율은 25%로서 중요도가 높아질 것으로 분석된다.

장현준 유비리서치 선임연구원은 “OLED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 패널업체들의 지속적인 투자와 후발 주자인 중국 패널업체들의 과감한 투자로 한국과 중국이 OLED 장비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는 OLED 장비 시장 분석을 위한 장비 분류를 공정별로 크게 TFT, OLED, 봉지(encapsulation), 셀, 모듈 등 총 5가지로 장비를 분류하고 각 공정별 물류 장비와 검사 장비를 포함한 투자 비용을 산출했으며, 터치 관련 장비는 시장 분석에서 제외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menews.kr/atc/view.asp?P_Index=3357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webmaster@amenews.kr)

편집국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am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