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新산업 육성·주력산업 고도화, 소재·부품 경쟁력에 달렸다”
FC EXPO 2017, 수소 사회 미래 제시
3D프린팅 시장 재도약,공정개발·고객 맞춤 서비스 강화 달렸다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미래 신산업 창출,경량소재에 달렸다
유가 반등, 석유類 상승
자동차, FTA·신흥시장 경기회복에 달렸다
IT, 고성능·고부가화로 불황파고 넘는다
2017년 경제 내수에 달렸다
환경 친화적 식물검역 훈증제,유망 농화학 아이템 각광
나노융합2020사업, 2015年 매출 825억 달성
韓 탄소산업 100년 이끈다
고기능소재 韓 산업 미래 연다
3D프린팅 기술이 일반인들에게까지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지난 2013년 미국 오바마 대통령의 연두교서가 시발점이 됐다. AM(적층조형) 방식의 하나로 3D프린터 장비가 개발된 지 무려 30년만이었다. 미국..
2015년 소재·부품 ‘불황에 뒷걸음질’
韓 소재부품社 세계에 ‘도전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