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LG전자, 경남 창원에 ‘물과학연구소’ 열었다
국가 공인 수질검사기관, 정수기 사업 가속도
LG전자는 ‘물과학연구소’를 열고 정수기 사업에 더욱 가속도를 낸다.
LG전자가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을 신설하며 정수기 사업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8일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에 ‘물과학연구소’를 열었다.

‘물과학연구소’에는 물 관련 전문기술을 보유한 LG전자 연구원들이 상주하며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깨끗한 물 제공을 위해 물 속 유해성분을 제거하는 필터와 생산부터 사용 단계까지 제품의 상태를 항상 깨끗하게 유지시키기 위한 핵심 기술들을 연구한다.

LG전자는 연세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의 국내 교수진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 공동으로 차세대 필터, 위생 솔루션, 정밀 수질 분석 등 물 관련 연구개발도 진행한다.

LG전자는 ‘물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한 핵심 기술들을 LG 퓨리케어 정수기 제품에 적극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물과학연구소’는 국가가 공인한 수질검사기관이다. 국가표준기본법 및 국제기준에 따라 시험 능력과 시험 환경을 평가 받고 ‘KOLAS(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 한국인정기구)’ 인증을 획득해 국제공인시험기관이 됐다.

2009년 국내 정수기 시장에 진출한 LG전자는 ∆2011년 ‘풀 스테인리스’ 정수기 출시,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전기분해살균’ 서비스 실시 ∆2016년 업계 최초 IH기술을 적용한 직수형 ‘퓨리케어’ 정수기 출시 ∆지난해 정수기 내부 직수관을 매년 무상 교체해주는 ‘토탈케어 1.2.3’ 서비스 도입 등 차별화된 제품·서비스로 국내 정수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해 선보인 ‘토탈케어 1.2.3’은 ∆매년 직수관 무상 교체 ∆자동·수동 2단계의 ‘UV-LED’ 코크 살균 직수형 정수기 중 국내 유일의 3개월 주기 방문 및 살균 케어등 유지관리 서비스를 통해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의 지난 해 판매량은 2016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LG전자는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정수기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물과학연구소’가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제공하는 퓨리케어 정수기’ 이미지를 지속 강화하는 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진정한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제품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기술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인프라 및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