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SK이노베이션, 美 다우 포장재사업 인수
글로벌 화학사업 두 번째 인수 …非정유사업 강화
폴리염화비닐리덴(이하 PVDC)사업
SK이노베이션이 미국 다우의 포장재사업을 인수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화학사업분야에서의 M&A로 올해 목표한 비정유 사업 집중육성의 뜻을 강하게 관철시킨 결과다.

SK이노베이션은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을 통해 미국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다우(Dow)의 SARAN 상표권과 미국 미시간 소재 생산설비, 관련 제조기술, 지적자산 등 폴리염화비닐리덴(이하 PVDC)사업 인수계약(SPA)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PVDC는 고부가 포장재산업의 핵심분야인 배리어 필름 소재군 중 하나로 수분·산소로부터 내용물의 부패, 변형을 막는 기능이 탁월해 주로 높은 수준의 외부 차단성을 요구하는 냉장·냉동 육가공 포장재의 원료로 쓰인다.

특히 배리어 필름 소재군은 시장 진입장벽이 높고 공급업체가 적은데다 향후 아시아지역 식료품 수요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돼 시장전망이 밝다.

최근 SK종합화학이 인수한 에틸렌 아크릴산사업(EAA) 확보에 이어 이번 PVDC인수까지 SK종합화학은 패키징 화학소재 영역의 주요 제품군을 갖춘 종합포장소재 화학사로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SK종합화학은 기존 납사-에틸렌-폴리에틸렌으로 이어지는 범용 위주의 석유화학 포트폴리오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자체 기술을 통한 넥슬렌과 같은 고부가 화학 제품군 개발 및 다우로부터 EAA사업 인수 등을 통해 고부가 화학기업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SK종합화학은 넥슬렌, EAA에 이어 PVDC까지 다층 포장재 필름의 고부가 핵심소재들을 확보하게 됐다.

SK종합화학은 연이은 M&A를 통해서 사업구조 혁신을 핵심으로 하는 ‘딥 체인지2.0’ 추진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화학사업과 배터리사업 중심의 비정유부문 집중 육성을 통해 아프리카 초원에서도 생존·성장할 수 있는 사업구조 혁신방안인 ‘딥 체인지2.0’ 실행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