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제 신소재展 ‘개막’
10國·150社·300부스, 13일까지 코엑스 A홀 개최
금속·화학·복합재료·첨단 신소재 및 기술 전시
전시회 전경
국내 유일의 비즈니스 중심의 신소재 전문 전시회인 ‘2017 국제 신소재 및 응용기술전’이 개막해 신소재 산업의 대중적 관심과 관련 산업의 비즈니스 창출에 도움이 되고 있다.

‘2017 국제신소재 및 응용기술전’이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A홀에서 3일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11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된다.

전시회는 10개국 150개사에서 300여부스를 마련해 세라믹, 금속, 화학, 복합재료, 희소금속 관련 첨단 세라믹, 신소재 및 응용기술을 선보이며, 관련기관, 기업, 대학, 연구소가 참여하는 국내유일의 첨단 세라믹&신소재분야 전문전시회다.

이번 전시회는 제2회 한국국제세라믹산업전, 한국세라믹학회추계학술대회, 제1회 한국접착코팅필름기술전이 동시 전시회로 개최된다.

신소재경제신문, 한국세라믹연합회,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세라믹학회, 한국중소화학기업협회, 한국산업마케팅연구원, 월간세라믹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다.

또한 한국세라믹기술원, 강원테크노파크, 경남테크노파크, 전남테크노파크가 특별 후원한다.

전시회는 크게 △첨단 세라믹관 △신소재관 △접착코팅관 △소재응용기술관 △대학연구 성과물관 △정부신소재 R&D관 △신소재 해외기업관으로 구성되며, 해외기업과의 비즈니스 네트워킹과 해외바이어 초청으로 수출구매 상담회도 동시에 개최해 국내개발 신소재의 수출에도 기여하게 된다.

또한 동 기간에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 신소재 미래전망, 신소재 육성사업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참여 기업과 관련기관 간 상호 벤치마킹을 통해 선진국에 비해 열악한 상태에 있는 국내 신소재 육성과 개발을 통해 소재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동시 개최되는 ‘2017 한국세라믹학회 추계학술대회’는 30건의 세라믹관련 소재 전문세미나와 8건의 첨단신소재 세미나를 개최해 신소재 미래전망, 신소재 육성사업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참여 기업과 관련기관 간 상호 벤치마킹을 통해 선진국에 비해 열악한 상태에 있는 국내 세라믹, 신소재 육성과 개발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재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주요 세미나 및 부대행사를 살펴보면 △한국세라믹학회 추계학술대회 11일∼13일 전시장, 3층 컨퍼런스룸 △2018년 유망소재/응용기술 대전망 11일∼12일 301A △Ceramic 제조산업의 친 환경, 고 생산성, 고 신뢰성 수 세정, Micro-Dispensing, Laser 마킹, 커팅 장비와 기술 11일∼12일 전시장내 신기술/신제품 발표회장 △한국세라믹기술원 기술이전설명회 12일 307A △공공환경소재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한 청정 KOREA, 환경소재기술파트너링 308B △마이컴월드 ‘GMP 용기관리시스템 세미나’ 12일 307C △2017 제3차 3D프린팅 지식연구회(3D프린팅 안전 및 DfAM 최신기술) 12일 307A 등이 펼쳐진다.

전시회 참관 및 기타 안내는 사무국(02-588-2487)으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www.intra.or.kr)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