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울산시·생기원, ‘3D프린팅 수요연계 기술지원 사업’ 추진
8월부터 신청 접수, 지난해 20社 65건 지원
3D프린팅 수요연계형 제조혁신 기술지원 사업 주요 성과물
울산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본부가 지역 중소·중견기업의 지속적 성장과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경쟁력 확보를 위한 3D프린팅 기술지원 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

울산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본부는 8월부터 ‘2017년 3D프린팅 수요연계형 제조혁신 기술지원 사업’에 희망 기업을 신청받고 있다고 8일 밝혔다.

2015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이번 사업은 울산지역의 중소·중견기업의 제조 현장에서 발생하는 3D프린팅 기술에 대한 수요를 신청받고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3D프린팅 전처리(설계 및 역설계) 및 후처리 기술을 포함한 3D프린팅 시제품을 현장 맞춤형으로 기술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는 총 2억원의 시비를 투입해 20개사 65건에 대한 기술 지원이 이뤄졌으며 그 결과 기업의 신규 아이템 개발 및 개선을 통한 매출 증대 36억원 및 비용절감 3억5000만원, 고용창출 7명, 특허 및 실용·신안등록 3건, 제품 불량률 감소, 개발 기간 단축, 시제품을 통한 사전 홍보 등 효과를 창출했다.

주요 지원 내용을 살펴보면 △3D프린팅을 활용한 스탠드형 PC 거치대 제품 설계지원 및 CAD/CAE 지원 등 전처리 기술 14개사 17건 △3D프린팅 시제품 제작 지원으로 전원 원격 컨트롤러용 부품 시제품 등 17개사 27건 △자동차 성능 시험용 단기통 엔진 몰드를 표면처리 등 후처리 6개사 6건 △3D프린팅용 타이타늄 합금 분말 분석 등 시험분석평가 6건 △3D프린트용 타이타늄 합금 분말 제조 기술 개발과 광경화적층 방식 3D프린팅 제품 품질 향상을 위한 Post curing system 개발 등 기타 애로기술 7개사 9건 등이 지원됐다.

기술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중구 유곡동 소재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방문, 우편 또는 e-mail (choijh@kitech.re.kr)등의 방법으로 접수 가능하다.

신청서류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누리집(http://www.kitech.re.kr) 사업공고 메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전화(052-980-6611)로 문의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지역 3D프린팅산업 활성화를 통하여 침체된 제조 산업의 ICT기술융합으로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4차 산업혁명을 대응한 제조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는 물론 고부가가치 부품개발로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