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이원재, 행복청 신임 청장 임명
도시정책 전문가
이원재 원장이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이원재(1964년생) 전 대통령비서실 국토교통비서관이 7월12일자로 행복청 신임청장에 임명됐다고 밝혔다.

신임 이원재 청장은 충북 충주 출생으로 청주 운호고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거쳐 1987년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했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와 영국 요크대에서 경제학 석사를 취득한 엘리트 관료다.

이 청장은 그 동안 국토해양부 주택정책관, 토지정책관, 국민임대주택건설기획단장, 주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 대통령비서실 국토교통비서관 등 주요 직책을 두루 역임했다.

주택토지정책에 정통한 관료로 10여 차례에 걸쳐 주택시장 정상화 종합대책을 추진하는 등 주택정책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으며, 폭 넓은 시야와 합리적이고 치밀한 일처리로 국토교통부 직원들의 신망을 받고 있다.

신임 이원재 청장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세계적인 도시로 건설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지난 10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도시 수준을 더욱 높이고 자족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