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전북도, 빅데이터 통한 4차산업혁명 움직임 활발
전북 빅데이터 협의회 출범
제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빅데이터의 협업방안 모색을 위해 전북도 13개 기관이 손을 잡았다.

전북도는 14일 전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전라북도 빅데이터 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제1회 협의회를 가졌다.

협의회는 도내 빅데이터 업무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협업과제 발굴 등 빅데이터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전북도를 비롯해 농촌진흥청, 국민연금공단 등 혁신도시이전기관, 호남지방통계청 등 특별지방행정기관, 시군, 전라북도콘텐츠산업진흥원, 학계 등 13개 기관 15명이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라북도 빅데이터 추진현황, 국민연금공단 빅데이터 분석사례, 기관별 빅데이터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협업방안 등 협의회 활성화를 위한 토론이 이뤄졌다.

상생협력을 위한 데이터협력, 데이터 공유기관 간 공동사업 발굴을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상호지원 및 협력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빅데이터 협의회는 반기별로 모임을 갖고 도내 기관 간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도내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이 함께할 수 있도록 참여기관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전북도는 행자부·미래부 등 중앙부처와 전북·서울·경기 등 7개 시도가 참여하는 ‘공공 빅데이터 협의회’(20개 기관) 및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에 참여해 빅데이터 협업사업 발굴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북도 최병관 기획조정실장은 “혁신도시이전 공공기관, 지방특별행정기관, 도, 시군, 학계가 함께 전라북도 빅데이터 협의회를 구성한 것은 상생협력을 통한 발전과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관 간 소통과 협력을 통해 도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