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KTR, 꽉 막힌 한·중 수출활로 다시 뚫는다
중국 정부기관인 광동 GQI와 업무협약
KTR과 중국 광동 GQI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국 수출교류를 활성화하고 수출 기업 지원을 위해 힘을 모은다.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원장 변종립)은 지난 12일 과천 본원에서 중국 광동 GQI(광동 제품 질량 감독 검험연구원) 첸진한(Chen JinHan) 원장과 국제 시험·인증 서비스 제공 및 상호 발전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광동 GQI는 중국 정부기관 소속 제3자 시험인증기관으로 광동성 내 시험·인증, 표준, 품질관리 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업무협약에 따라 KTR과 중국 광동 GQI는 중국 CCC 및 자율제품인증과 한국 KC인증 등 국제 인증 및 시험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특히 화장품, 도료 등 화학제품 및 산업용 로봇 분야 시험·인증, 해외 직구, 역직구 등 전자상거래 제품의 품질 보장 등 기업 지원을 통해 양 국의 기업 경쟁력 강화를 공동모색하기로 했다.

또 양 기관은 기술 및 마케팅 인력 교류, 시장 자원 공유 등 상호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 나갈 예정이다.

KTR 변종립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최근 한·중 양국의 경제교류가 급격히 감소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조금이나마 도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KTR의 시험인증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활용, 우리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