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EFEZ 옥계지구, 첨단소재 융복합 단지 개발 가시화
동해경자청, 보상 관련 주민설명회 개최
첨단소재 융복합 산업단지로 개발예정인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EFEZ) 옥계지구 개발이 본격화되고 있다.

EFEZ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은 동해안권옥계지구개발을 위한 편입토지 보상관련 주민설명회가 옥계면사무소에서 6월15일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는 옥계지구 내 토지소유자 122명, 경자청, 강릉시, 강원도개발공사 등 140여명이 참석해 옥계지구 개발사업과 토지보상 절차 등에 대한 사항별 자세한 설명과 옥계 주민들에게 우려하는 많은 궁금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동해경자청에서는 편입토지 보상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보상계획 공고, 감정평가 등에 필요한 수수료 재원을 예비비로 확보하고, 2회 추경에서 보상예산을 확보하여 올해 말까지 보상협의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토지보상과 병행하여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을 금년 말까지 승인 완료하고, 2018년 상반기 착공하여 2020년 상반기까지 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옥계지구 개발 추진과정 중 보상협의와 관련하여 현재 주민들의 약 77%가 동의하여 비교적 순조롭게 토지보상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첨단소재 융·복합 산업단지로 개발되는 옥계지구에는 현재까지 국내 구리가공기업인 ㈜서원, 중국Y그룹과 국책사업으로 연안방재센타 유치를 협의 중에 있는 등 여러 기업들이 입주 희망을 밝히고 있다.

동해경자청 관계자는 “옥계지구의 본격 개발이 추진됨에 따라 북평지구, 망상지구의 기업유치 및 개발에도 큰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