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中, 전기차 배터리 인증 40배 강화…삼성·LG 비상
기본 조건은 유사, 연 생산능력은 8GW ↑
중국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업의 인증기준을 크게 높임에 따라 기존 규정에 맞춰 인증을 준비해온 국내기업들의 연내 배터리 인증이 힘들어 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업 정보화부는 지난 22일 ‘전기차 배터리 기업 표준안(2017년)’의 초안을 발표하고 12월22일까지 의견 수렴을 한 이후 확정할 계획이라 밝혔다.

새로운 표준안은 △중국 정부의 평가 조건 GB/T 통과 △TS 16949 인증 △전극에서 화성까지 셀 전공정 구축 △개발인력 100인 이상 보유 등 기존 조건과 유사하지만 연간생산능력에서의 변동이 크다.

기존의 리튬 전지 기업 조건에는 0.2GWh의 연 생산 능력을 갖출 것으로 규정하여, 1개 라인만 구축하면 조건을 만족 하였으나, 이번 2017년 표준안에는 연간 생산 능력을 8GWh이상으로 규정하였다. 무려 40배로 변경한 것이다.

연간 생산능력 8GWh는 60kWh 고성능 전기자동차에 기준 연간 13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 SDI의 시안 공장은 연산 4만대 공급, LG화학은 난징 공장에서 연산 5만대의 공급을 하는 규모의 공장을 가동중으로 중국 정부의 새 기준안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리튬 이차 전지 기업도 2016년 말기준으로 이 규정을 만족할 업체는 BYD와 CATL 뿐이며, 2017년 말 기준으로도 10개 내외의 기업만이 규정을 만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야기 했다.

SNE 리서치의 김병주 이사는 “표준 조건안에 대해 조건 변화가 커서 중국 내 업계에서도 당혹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이 안이 확정된다면 대형 중국기업에게만 수혜가 돌아가고 규모가 작은 중국기업이나 외자기업은 도태되는 상황이 전개될 것” 이라며 “중국 정부가 최근 난립하는 전기자동차용 이차전지 기업을 확실하게 관리 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