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민안전처, 2017년 예산안 3조3천억 편성
안전혁신 성과 확산 위한 핵심사업 중점 투자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가 내년도 예산을 3조2,893억원으로 편성하고 안전혁신 성과 확산을 위한 핵심사업에 중점 투자한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2017년도 국민안전처 예산안을 2016년 예산(3조2,114억원)보다 779억원(2.4%) 증가한 3조2,893억원으로 편성했다고 6일 밝혔다.

2017년은 국민안전처 출범 3년차로서 국민체감·현장중심의 재난안전관리체계를 더욱 확고히 하고 안전혁신의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국민안전 강화를 위한 핵심사업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도 예산은 생활밀착형 안전교육 및 안전문화 확산에 역점을 뒀다.

지난 5월21일 ‘국민안전교육진흥기본법’이 제정돼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생애주기별 대국민 안전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는바, 내년도에는 안전교육콘텐츠 개발, 안전교육전문인력 양성 등 안전교육사업(8억)에 중점 투자했다.

또한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생활 속 위해요소를 신고하면 바로 처리되는 안전신문고 사업과 정부·지자체·공공기관·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국가안전대진단(24억), 국민편의와 신속한 현장대응을 위한 긴급신고전화 통합운영(25억) 사업을 반영했다.

아울러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회전교차로 설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통해 지역교통 안전환경(130억)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육상과 해상의 현장대응역량 강화에도 중점을 뒀다.

육상 및 해상의 재난현장에서 골든타임 내에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소방 및 해경의 구조·출동장비를 보강했다.

지난해 12월에 설치된 충청·강원 및 호남 119특수구조대 등에 649억을 지원해 육상재난에 대한 현장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소방안전교부세를 2016년보다 441억원이 증액된 4,588억원을 시·도 일선 소방장비 현대화에 집중 투자해 소방장비의 노후율을 해소할 계획이다.

또한 해상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해경함정 등 선박건조에 990억원, 헬기 3대(대형 1대, 중형 2대)에 342억원을 투자했으며, 특히 중·대형 함정 31척(대형함정 2척, 중형함정 8척, 소형함정 등 21척 788억), 방제정 8척(유류 6척, HNS 2척, 202억) 등을 연차적으로 도입하고 신형 연안구조정(136억), 해경 대테러장비(36억)를 확충하여 대형·특수재난에 대한 대응능력 향상에 중점을 뒀다.

선제적 재난예방 및 안전관리 인프라도 지속 확충할 계획이다.

먼저 재해위험지역정비(3,537억), 소하천정비(2,115억), 우수저류시설 설치(700억) 사업 등 재해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국가차원의 지진 재난관리체계 확립 및 대국민 교육 등 지진인프라 구축을 위해 내진보강 대상 공공시설물 정보관리체계 구축 및 지진방재교육(12억), 지진관련 R&D(22억), 지진대응시스템 운영 및 보강(22억) 등 5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관리 민간협력 활성화(5억) 및 재난원인조사 분석(7억) 등에 18억을 투자할 계획이다.

재난에 특화된 무인항공기 운용 및 관리체계 개발(20억), 테러·재난현장 대응력 향상 장비개발(4억) 등 과학기술을 접목한 효율적 재난관리를 위해 재난안전분야 기술개발(R&D)에도 580억을 투자해 나갈 계획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