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민안전처, 부산·울산 가스·악취 관련 긴급 회의
환경부 등 9개 관계기관별 역할 점검·정보공유체계 강화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근 부산·울산지역 가스·악취 발생에 따른 그간 추진사항과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관계기관 긴급 안전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국민안전처 주관으로 환경부, 산업부, 낙동강유역환경청, 경찰청,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9개 기관 및 민간전문가가 참석해 발생현황 분석, 그간 조치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계획 등을 논의했다.

국민안전처에서는 민간전문가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점검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지진 전조현상 이라는 등 근거없이 유포되고 있는 유언비어 등으로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기상청을 중심으로 대국민 홍보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환경부(낙동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부산·울산지역 유해화학물질 다량취급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산업부 주관으로 가스·악취 냄새 발생 가능성이 있는 시설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확인·점검해 나가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민·관 합동조사단을 파견하는 등 부산, 울산지역 가스·악취 발생 원인 규명 및 국민불안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유해화학물질 다량취급사업장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