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한국산 리튬전지, 중국 버스에 적용 못한다
NCM 안전기준 충족 못해, 삼성·LG 타격
우리나라 이차전지 업체들이 주로 생산하는 삼원계(NCM) 리튬이온전지가 안전성에 대한 이유로 중국의 전기 버스에는 적용하지 못할 것으로 보여 업체들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조사업체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중국 공업 정보화부와 중국 전지협회,중국 자동차기술센터 및 업계는 NCM 전지를 중국 전기 버스에 적용하지 않는 것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NCM 전지를 적용한 전기버스는 신에너지 자동차 목록에 올릴 수 없고, 보조금도 받을 수 없게 된다. 그러나 전기 승용차와 전기 트럭에는 NCM 전지를 계속 적용할 수 있다.

이는 NCM 전지가 기존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리튬인산철(LFP)을 양극재로 사용하는 이차 전지에 비해 에너지 밀도가 높아 셀, 모듈, 팩 분야에 안전성기술이 더욱 요구되지만 기존 평가기준으로는 안전성을 확보할 수 없는데 따른 조치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최근 NCM 전지를 적용한 전기버스의 안전성 평가 중에 폭발 사고가 수 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NCM 전지는 주행거리가 길어 중국이 향후 수년 간 전기자동차, 전기버스, 전기트럭 등에 전면 적용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인해 이온전지업체 및 그 재료 업체들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위통 등 중국 전기버스를 고객으로 중국에 진출한 삼성 SDI와 LG화학 등은 NCM 전지 위주로 생산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기승용차 및 전기트럭의 거래선을 늘리는 등 전략 재수립이 필요할 전망이다.

중국 전지 업체들은 리튬 인산 철 전지와 삼원계리튬 전지를 함께 생산하기에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위통 등 중국 전기 버스를 고객으로 중국에 진출한 삼성 SDI와 LG 화학 등은 삼원계리튬 이온 전지 위주로 생산하고 있어 국내 업체에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보인다.전기 승용차 및 전기 트럭의 거래선을 늘리는 등 전략 재수립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병주 SNE리서치 이사는 “이를 계기로 중국 정부는 안전성 평가 기준을 우선적으로 재 수립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중국이 숫자 위주의 양적 성장에 치중한 전기차보급 정책에서 기술력과 안정성을 높이는 질적인 성장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강지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