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민안전처, 北 핵실험 비상대비태세 점검
주민불안 해소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가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비상대비태세 현장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불안 해소에 나섰다.

국민안전처는 7일 경기도 김포시 화성면 마조리 경보시설 등을 방문해 비상대비태세가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불안감을 갖고 있는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해 군과 정부의 확고한 대비태세를 믿고 평소처럼 생업에 종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핵 실험 발표 이후 즉시 시달한 중요시설 방호실태와 민방위 경보시설 점검, 경보통제소 비상근무 강화, 관내 주민대피시설 점검 및 유사시 대피 안내준비 등을 내용으로 하는 비상대비지침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를 직접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먼저 마조리 주민대피시설과 경보시설을 방문해 주민의 생명과 직결된 만큼 철저한 근무자세를 확립하고, 유사시 즉시 활용가능 하도록 관리 및 경보청취 사각지대 해소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마조리 주민들과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8월 북한지뢰 도발과 포격에도 국민들이 성숙한 안보의식을 바탕으로 북한의 위협을 잘 극복한 사례를 설명하며 굳건한 한미동맹과 군의 철저한 대비태세를 믿고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북한의 포격 등 군사적 도발에 대비해 금년에 접경지역에 비상대피시설을 계획된 12개소 외에 10개소를 추가해 22개소(김포지역 1개소 추가 증설)를 지을 계획이며, 새로 짓는 대피시설에는 일정기간 체류가 가능하도록 생활편의시설을 갖춰 평상시에도 주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임을 밝혔다.

국민안전처는 어제 북한의 핵 실험 발표 이후 즉시 위기대응반 1단계를 가동하고 비상대비지침을 시달했으며, 전국 소방관서 및 해양경비안전관서에 비상근무태세 강화를 지시한 바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