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민안전처, 유해화학물질 관리실태 점검
이성호 차관 현장점검, 환경부·산업부 등 관계부처 합동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가 중국 텐진항 폭발사고를 계기로 국내 유사 사고 예방에 나선다.

국민안전처는 8월18일부터 8월26일까지 관계부처 합동으로 유해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긴급점검은 대규모 유해화학물질 저장소가 있는 11개 항만(대규모 화학물질의 하역시설과 저장소)과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6개소)을 대상으로 하며 특히, 사안의 긴급성을 감안하여 부산, 울산, 여수 등 대규모 항만을 우선으로 실시한다.

첫날인 8월18일에는 이성호 국민안전처 차관이 직접 부산항을 점검해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한다.

이번 특별점검에는 환경부, 고용부, 산업부, 해수부, 시·도소방본부 등이 함께 참여해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저장, 유통, 출입관리 등 안전관리 실태와 사고시 안전관리 체계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안전처는 이성호 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안전정책조정실무회의를 8월20일 개최해 각 기관별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대책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성호 차관은 “중국 톈진항 폭발사고와 같은 사고가 우리나라에는 일어나지 않도록 이번 점검을 통해 최대한 문제점을 발굴 개선하겠다”며 “관계부처와 유해물질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대책을 추진해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