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국민안전처, 에스컬레이터 안전 ‘앞장’
안전이용 캠페인, 5월7일 신도림역·대림역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가 승강기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나섰다.

국민안전처는 7일 서울 신도림역 및 대림역에서 ‘에스컬레이터 안전이용 합동캠페인’을 민간단체와 합동으로 실시했다.

합동 캠페인에는 승강기 검사기관, 철도 운영기관, 안전네트워크 회원단체 및 승강기 협·단체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관련단체 대표와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에스컬레이터 안전이용 방법’을 홍보하며 아울러 생활주변의 위험요인을 신고하여 개선하도록 하는 ‘안전신문고’ 사용법을 전파 했다.

한편 올해 3월말 기준 우리나라 승강기는 53만2,817대가 설치돼 있으며, 이중 에스컬레이터는 2만8,095대로 5%에 불과하지만, 사고발생은 주로 에스컬레이터에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승강기 중대사고 70건 중 49건(70%)이 에스컬레이터에서 발생된 바 있어 안전이용을 위한 교육 및 홍보 강화가 절실하게 필요한 실정이다.

에스컬레이터에서의 사고사례를 보면, 손잡이를 잡지 않고 이동하던 중 넘어진 경우가 78%, 디딤판, 콤, 스커드가드 등 끼임사고가 20%, 기타 역주행 및 추락 등이 2%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에스컬레이터에서의 사고 원인별 예방대책 세 가지를 중심으로 안전이용방법 홍보를 전개했다.

홍보는 △첫째,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지 않기’ △둘째,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꼭 잡고 이용하기’ △셋째, ‘에스컬레이터의 노란선 안에 탑승하기’를 주요 내용으로 했다.

국민안전처에서는 캠페인 실시와 더불어 승강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초등학생 1학년을 대상으로 승강기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안전체험교육에 승강기를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전국 90개소에서 승강기사고대비합동훈련을 실시할 예정으로, 관계기관간의 협력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최복수 국민안전처 생활안전정책관은 “안전관리는 예방이 우선이고 이를 위해 안전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며 아울러, 생활 속 안전위험요소를 찾아 신고하는 안전신문고를 정착시켜 내 주변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가짐을 항상 같이 하자”고 캠페인 참여자에게 당부했다.

한편 생활 속 안전 위험요소는 안전신문고 홈페이지(www. safepeople. go.kr)와 안전신문고 스마트 폰 앱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