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도시바, 車·통신·모터 제어 IC 역량 강화
‘혼합 신호 IC 제품 전략’ 발표
도시바가 자동차·통신·모터 제어 분야에 대한 IC 역량 확대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도시바가 29일 ‘혼합 신호 IC 제품 전략’ 발표를 통해 자동차·통신·모터 제어 등 3개 분야의 어플리케이션을 목표로 제품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친환경자동차에 대한 수요 확대에 따라 자동차 반도체 환경 역시 급변하는 상황을 맞으면서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구현하는 방법으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시바는 HEV·EV·ADAS와 자동차제어 및 안전운전을 위한 LSI(대규모 집적회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TMPV75 시리즈’를 기반으로 시장을 주도해나갈 예정이다. 올해 출시된 TMPV75 시리즈는 전력 소비 대비 이미지 프로세싱 성능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며,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2020년까지 시장 점유율을 3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향후에는 TMPV75 시리즈를 중심으로 한 센서 모듈(CMOS 센서, ApP PlusTM 통합 모듈)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외에 도시바는 ASSP 라인업을 확대를 통해 판매를 증대하고 소비자·산업·자동차용 제품을 위한 엔지니어링 자산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일본 외 유럽 시장점유율을 높이고자 유럽 내 ASIC 개발 디자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통신분야에서 도시바는 근거리 통신 및 근거리 무선 기술은 블루투스 연결 및 고감도 수신성, 변형 방지 성능 등 탁월한 성능에 기반해 다양한 통신 시스템을 위한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에 고도의 보안성을 자랑하는 보호기술과 더불어 근거리 통신(NFC) 분야에서 이미 시장 점유율 70%를 확보한 통신 품질·성능을 내세워 글로벌 시장확대와 시장점유율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근거리 무선(블루투스) 분야의 경우, 세계에서 전력소모량이 가장 낮은(6.1mA) 블루투스 로에너지(Bluetooth® Low Energy) IC를 개발한 바 있는 도시바는 초저전력 소모(3mA) 제품을 개발해 M2M 및 의료 시장점유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모터제어 부문에서 도시바는 첨단 아날로그 프로세스(0.13 μm)를 적용한 오리지널 프로세스로 고효율 및 저전력 소모로 요약되는 열 물성(thermal property)에 대한 탁월한 기술력을 유지하는 한편 시장에 새로운 표준(PMA, A4WP) 제품 및 15W 클래스 제품 출시를 통해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 자동차 제품, 무선 도구 분야 수요확대에 따라 성장중인 무선 전원 공급 부문 역량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가전 기기·측류·산업 등 3개 분야를 특화하고 2016년 일반 라인업을 더 확대함으로써 매출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가전 기기 분야에서 소자 부문과 협력을 확대해 일본 포함, 해외 제조사에 대한 SIP 제품 판매를 끌어올릴 방침이다.

또한 도시바는 유사 사인파 전류 드라이브 기술을 통해 단상 드라이버 시장의 점유율을 제고할 계획이며, 3상 드라이버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산업 분야에서는 첨단 BiCD0.13μm+80V 아날로그 공정으로 유니폴라(unipolar) 모터를 위한 고부가 저비용 모터 드라이버를 개발,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마이크로컴퓨터 시장은 가전 인버터, 산업용 인버터, 로봇, 의료 부문 수요에 힘입어 확대될 전망이다. 이러한 시장 확대에 대응해 도시바는 시스템 성능 향상과 벡터 제어 프로세서를 활용한 저전력 소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ApP 라이트(ApP LiteTM)와 로드맵을 단일화해 확대되는 시장에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겸 기자 (ksk@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