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현대모비스, 체코 車램프공장 건설
연산 75만대분 생산, 현대차에 안정적 부품공급
현대모비스가 완성차 해외거점에 안정적 부품공급을 위해 체코 현지에 자동차용 램프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다.

현대모비스(사장 정명철)가 체코에 자동차 핵심부품인 램프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정명철 사장이 현지시간으로 29일 체코 프라하에서 있을 투자협정 조인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회사는 2017년까지 약 1,200억원을 투자해 체코 모슈노프 오스트라바市 인근에 공장면적 약 4만3,000㎡ 규모로 연산 75만대분량 규모의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하는 현지 전략차종에 들어가게 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유럽 현지에 핵심부품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물류비 절감·기간단축·환율 리스크 완화 등의 효과를 창출하고 현지 완성차 공장에 안정적으로 부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재 현대모비스는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 부지 내에 각각 연산 30만대 규모의 모듈공장 두곳을 통해 현대·기아차 전략차종에 들어가는 샤시모듈, 운전석모듈 및 프런트엔드모듈 등 3대 핵심모듈을 생산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겸 기자 (ksk@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