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SK머티리얼즈, 제품 다각화 특수소재기업 자리매김
세미콘 코리아, NF₃·전구체·CF계 식각가스 중점 홍보
장용호 SK머티리얼즈 대표(右)와 박종흥 SK머티리얼즈 전무가 세미콘 코리아에 구축된 자사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SK머티리얼즈㈜(대표 장용호)가 제품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세계적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종합 특수소재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1월31일부터 2월2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세미콘코리아 2018’에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NF₃(삼불화질소), SiH₄(모노실란), WF₆(육불화텅스텐) 등 주력 특수가스는 물론 자회사인 SK트리켐, SK쇼와덴코 등이 활발히 사업화를 추진 중인 전구체, 식각가스 등 다양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를 선보이며 종합소재기업으로의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SK머티리얼즈는 세정용 특수가스인 NF₃의 생산캐파가 1만1,600톤에 달하는 세계 1위 메이커로서 그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시장 호황과 비례해 눈부신 속도로 성장을 거듭해왔다. 최근에는 한국 및 중국에서 OLED 생산이 본격적으로 증대됨에 따라 NF₃ 수요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OLED 공정에 사용되는 NF₃는 기존 LCD 대비 2~3배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WF₆는 반도체 배선형성 공정에 사용되며, SK머티리얼즈는 1,200톤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는 세계 위 캐파다. 이 소재는 3D낸드의 기둥역할을 하는데 최근 적층 단수가 100단을 넘어감에 따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는 이들 특수가스 외에도 제품 다양화를 통한 미래 먹거리 확보에 적극 나서왔으며 그 성과가 올해부터 본격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반도체산업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전구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50억원을 투자해 일본 일본의 전구체 전문기업 트리케미칼과의 합작을 통해 SK트리켐이라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세종시 명학산단에 위치한 SK트리켐 전구체 생산 공장에서는 지르코늄(Zr)계와 실리콘(Si)계 전구체를 생산, 현재 고객사인 SK하이닉스와 평가를 진행 중이며 상반기 중 본격적인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K트리켐은 현재 4종의 전구체를 향후 7개까지 늘리고 오는 2020년 1천억원의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시부스에서는 타이타늄 전구체, 탄탈륨 전구체 등이 소개됐다.

SK머티리얼즈는 3D낸드 시장 확대에 발맞춰 실리콘 웨이퍼에서 불필요한 물질을 제거하는 CF계 식각가스 공급을 올해 본격 시작한다. SK머티리얼즈는 세계 식각가스생산 1위 기업인 일본 쇼와덴코와 합작회사로 SK쇼와덴코를 설립하고 210억원을 투자해 연산 20톤규모의 CF계 식각가스 생산설비를 영주공장에 구축했다. 이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CH₃F와 C₄F₆로 본격 양산시점은 각각 1분기, 2분기로 계획돼 있다. 이들 제품은 고부가인데다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SK머티리얼즈는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CF₄, SiCl₄, C₄F₈, 제논, 헬륨 등 정제 제품군을 확대하면서 종합 특수소재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SK머티리얼즈 자회사 SK트리켐은 세미콘 코리아에 전구체를 선보였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