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ETRI, IoT 선도 미래사회 선
산업·재난안전·차세대 선도 IoT 7개 기술 공개
ETRI IoT 연구본부 재난안전연구그룹에서 개발한 재난대응 소방관용 증강인지 서비스 개념도
ETRI가 에너지, 소방관 안전, 스마트팩토리, 싱크홀, 감성 휴먼케어 등 각 분야에서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기술을 통해 향상된 삶의 질을 선보인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초연결 지능사회에 한 걸음 다가가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7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 참가, 일반에 7개의 IoT 신기술들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FaaS(Factory as a Service) 스마트팩토리 △에너지 IoT 기반 마이크로그리드, 재난 안전 응용분야로 △재난대응 소방관용 증강인지 서비스 △지하공간 안전 IoT △에너지 안전 IoT, 차세대 선도기술로 △초연결 자가학습엔진 공통프레임워크, △심리감성 및 수면상태 인지 기반 웨어러블 휴먼케어 기술 등을 보여준다.

먼저, 소방관을 위한 스마트 소방장비 기술이 눈에 띈다. 화재진압시 정확한 정보 확인이 어려웠떤 소방관들을 위해 소방관의 공기호흡기 기능에 ICT를 더했다.

화재현장의 산소농도와 같은 주변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비 내부의 디스플레이로 보여주고 동료 소방관과 안전상태 및 위치정보도 공유할 수 있다.

FaaS(Factory as a Service) 스마트 팩토리 기술은 그동안 생산체제가 소품종 대량생산에서 앞으로는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바뀜에 따라 이에 맞는 IoT기반 서비스로 미래 스마트팩토리 모델을 제시한다.

시제품 생산시 저비용으로 미리 만들어 볼 수 있어 창업이나 중소기업의 시세품 제작이 쉽고 아이디어를 구체화 해 보는데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ETRI는 지하공간 안전 IoT기술도 선보인다. ‘싱크홀’과 같은 땅꺼짐 현상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함이다. 하 매설물 및 지역별 위험, 안전 정도를 위험지수로 3D화 하여 지도로 표시하는등 센서로부터 정보 수집을 통해 지하 매설물 안전에 대한 모니터링으로 국민안전을 돕게 된다.

에너지 IoT기반 기술도 보여준다. 최근 집집마다 설치되는 태양광 에너지 저장장치 등 분산에너지 자원들을 관리하고 제어하기 위한 IoT 기반 에너지 관리 제어시스템을 선보인다.

소규모 분산에너지 자원들을 모아서 집합자원화하여 전력시장에 거래하는 등 상품화하여 소비자가 경제적 이익을 얻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심리감성 및 수면상태를 인지하는 기술도 전시한다. 연구진은 일상생활에서 웨어러블 장치를 이용한 심리적 상태를 알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호흡이상이나 체내 산소 포화도, 수면상태 등 건강위험 상황을 파악이 가능하다.

수면중에 간단한 손목형 웨어러블 장치만으로도 심리상태나 수면의 질 등을 알아내 모니터링 함으로써 전주기 관리가 가능하다.

그리고, 에너지 안전 IoT 기술도 선보인다.

가스, 전기 설비 사용 중에 발생하는 대표적인 사고유형인 폭발, 화재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로서, 복잡한 건물구조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가스, 전기 위험요소를 IoT 기반으로 수집.분석해 사고를 예방하여 전통시장, 지하상가 단위의 화재 예방에 활용도를 높인다.

이밖에도 다양한 도메인의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초연결 자가학습엔진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 기술도 보여준다.

ETRI는 현재 4차산업혁명의 가속화와 사람과 사물을 포함하는 모든 것들이 연결되어 새로운 지능을 생성하는 디지틀 지능혁명시대를 견인하기 위해, ㎢당 수천 개의 IoT 디바이스들이 연결되는 환경에서‘초연결 지능 IoT 핵심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전시회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및 응용기술을 일반인에 공개, 개발중인 기술 공유와 협력으로 IoT기술의 산업계 상용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ETRI 김 현 IoT 연구본부장은 “디지털 IoT기술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빠른 정립을 통해 산·학·연 공동의 노력으로 모든 산업분야와 사회시스템 전반에 걸친 지능화 시대를 견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강지혜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