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현대기아차, R&D 지원으로 협력사 동반성장
2017 상반기 R&D 테크데이, 138社 참석
현대기아차 양웅철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연구개발 우수 협력사의 전시품들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주요 협력사들과 상생협력을 위한 ‘소통의 장(場)’을 마련했다. 특히 찾아가는 R&D 협력·지원을 통해 협력사 동반성장에 박차를 가한다. 이는 협력사의 연구개발 협업을 보다 강화함으로써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등 미래차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 위한 복안이다.

현대기아차는 13일 롤링 힐스 호텔(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양웅철 부회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들과 138개 주요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 상반기 R&D 협력사 테크데이(Tech Day)’를 개최했다.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현대기아차가 최신 정보 공유 및 각종 지원과 포상 등을 통해 협력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을 증진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행사다.

특히 올해는 차량 IT 및 전동화 등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협력사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상반기와 하반기 두 번에 걸쳐 운영키로 했다.

이날 열린 ‘상반기 R&D 테크데이’는 동반성장 기술지원 활동을 공유하고 기술 개발 공로가 큰 협력사를 포상하는 자리로 이뤄졌다.

우선 현대기아차는 협력사 기술 지원을 위해 올해 초부터 시행하고 있는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소개하고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레지던스 엔지니어’는 현대기아차 연구원이 협력사 개발현장에 직접 찾아가 협업하는 활동으로, 다양한 검토 및 지원을 통해 품질문제 사전 예방과 협력사 역량 향상을 촉진시키게 된다.

세부적으로 △협력사 부품 개발 과정 최적화 지원을 비롯 △부품 상세 설계도 검증 및 초기 부품 품질 확인 활동 △개발 단계에서 사전 불량 및 문제점을 점검하는 DFMEA(Design Failure Mode Effects Analysis) 활동 등을 펼친다.

‘레지던스 엔지니어’ 제도는 기존에 시행해오던 ‘협력사 R&D 기술지원단’ 활동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력사 R&D 기술지원단’은 현대·기아차의 기술 개발 역량을 활용, 협력업체들의 일상적인 R&D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이며, ‘레지던스 엔지니어’는 신제품 개발에 집중된, 보다 고도화된 기술 지원제도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한 해 동안 모두 62개 협력사에 대한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대표 R&D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양웅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치열해지고 있는 미래차 개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찾아가는 협력사 현장 지원을 통해 기술 자생력 기반 구축 지원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