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울산시, 설 연휴 가스안정 공급대책 추진
가스안전 캠페인, LPG 판매업소 윤번제 운영
울산시는 설 연휴(2월15일∼18일)에 도시가스 및 LPG 가스 사용자의 안정적 공급으로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가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설 연휴 가스 안정공급 및 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2월13일 오후 2시 신정시장 일원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 울산본부, 경동도시가스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설 명절 시장을 찾은 시민을 대상으로 가스안전 캠페인과 시장 내 가스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앞서 울산시는 설 연휴 기간 안정적인 가스 공급을 위해 도시가스 공급시설인 배관과 정압기 및 LPG 판매소, 충전소 등을 사전 점검했다.

설 연휴 기간 LPG 판매소는 구별 2개소, 울주군은 읍·면 단위 1개소 이상씩 윤번제로 운영된다.

운영업소 현황은 울산시 누리집(홈페이지)을 참고하거나 시, 구·군 당직실(읍·면·동)에 게시해 시민들의 가스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특히 시, 구·군 및 한국가스안전공사 울산지역본부, (주)경동도시가스는 가스 공급 관련 민원 해결 및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조치를 위해 자체 비상연락망 유지와 실정에 맞는 비상근무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가스 사고 예방을 위해 가스 중간밸브를 반드시 잠그고, LPG 가스를 사용하는 가정에서는 용기 밸브까지 완전히 잠근 후 고향 방문을 하도록 하며, 연휴가 끝나고 집에 돌아와서는 반드시 환기 후에 가스를 사용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엄태준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