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동해경자청-신한은행, EFEZ 기업유치·지원 맞손
금융지원 및 유망기업 발굴 협력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신동학)이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EFEZ)에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및 서비스를 강화한다.

동해경자청은 13일 청 대회의실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과 국내외 기업유치를 촉진하고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동학 청장, 신한은행기업그룹총괄 최병회 그룹장(부행장 급)을 비롯한 외환사업본부장, 외국인투자사업부장, 강원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동해경자청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국내외 기업의 투자 지원과 함께 최근 잇단 투자유치 성과에 따른 조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 촉진을 위해 체결됐다.

이에 양 측은 MOU를 통해 △투자유치 협약기관에 대한 외투신고 및 금융지원 △도내 수출입기업에 대한 다양한 금융서비스 지원 △양 기관 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유망 타깃기업 발굴 및 소개 △국내외 투자관련 세미나 또는 IR 개최시 우선적 배려 등을 협력키로 했다.

또한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 외국인투자사업부의 전문인력을 활용한 동해안권 외투기업의 투자 신고 등 찾아가는 금융상담 뿐만 아니라 외투기업의 신설부터 성장까지 단계별 맞춤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신동학 청장은 “본 협약에 따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동해안권 외자유치 협력 파트너십이 구축되어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의 가시적인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은 2013년 2월 지정되어 2024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관광 및 첨단소재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